근일점에서 원일점으로 (Perihelion to Aphelion)

근일점에서 원일점으로 (Perihelion to Aphelion)

0 357
Image Credit & Copyright: Ian Griffin (Otago Museum)

2020년의 근일점, 지구의 타원 궤도 상에서 태양에 가장 가까운 지점을 지나는 사건은 1월 5일에 일어났다. 하지만 태양까지의 거리가 계절을 결정하지는 않는다. 계절을 결정하는 것은 지구의 기울어진 자전축 때문이며, 그래서 1월에 북반구는 겨울이 남반구는 여름이 찾아온다. 대신 이는 1월 5일에 태양의 겉보기 크기가 가장 클 것이라는 것을 의미한다. 위의 사진은 행성 지구에서 같은 망원경과 같은 카메라로 찍은 두 장의 태양 사진을 모은 것이다. 왼쪽의 절반은 2019년 7월 4일 원일점에서 찍은 것으로 지구 궤도 상에서 태양에 가장 먼 지점이다. 알아채기는 어렵지만 근일점과 원일점에서 태양의 겉보기 지름의 차이가 약 3퍼센트 정도 된다. 2020년 근일점은 2019년 원일점은 각각 21세기의 근일점과 원일점 중 가장 가깝고 멀었다. 

Explanation: Perihelion for 2020, the point in Earth’s elliptical orbit when it is closest to the Sun, occurred on January 5th. The distance from the Sun doesn’t determine the seasons, though. Those are governed by the tilt of Earth’s axis of rotation, so January is still winter in the north and summer in southern hemisphere. But it does mean that on January 5 the Sun was at its largest apparent size. This composite neatly compares two pictures of the Sun, both taken from planet Earth with the same telescope and camera. The left half was captured on the date of the 2020 perihelion. The right was recorded only a week before the July 4 date of the 2019 aphelion, the farthest point in Earth’s orbit. Otherwise difficult to notice, the change in the Sun’s apparent diameter between perihelion and aphelion amounts to a little over 3 percent. The 2020 perihelion and the preceding 2019 aphelion correspond to the closest and farthest perihelion and aphelion of the 21st century.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SIMILAR ARTICLES

0 20

0 22

0 24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