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wisz_i_Wenus2Tomaszewski

Image Credit & Copyright: Adam Tomaszewski

6월 30일 금성과 목성은 사실 서로 굉장히 멀리 떨어져있지만, 저녁 노을 위 서쪽 하늘에는 서로 아주 가까이 만나고 있다. 올해들어 지금껏 가장 멋진 합 현상으로, 이 장면은 해가 진 직후 폴란드 중부 서쪽의 포즈난 지역에서 망원경으로 촬영한 후 디지털 합성한 작품이다. 사실 줄무늬 모양의 가스로 덮인 목성은 폴란드에서 약 9억 1천만 km 떨어져있다. 이는 동시에 고작 7천8백만 km 떨어져있는 초승달 모양의 금성까지 거리보다 11배나 더 먼 것이다. 하지만 거대한 행성 목성이 금성보다 크기가 11배 더 크기 때문에 두 행성은 하늘에서 비슷한 크기로 보인다. 물론 16세기 폴란드 천문학자 니콜라스 코페르니쿠스 역시 이와 같은 목성의 4개의 달과 초승달 모양의 금성을 한꺼번에 망원경으로 즐겁게 바라보곤 했을 것이다. 목성의 달과 금성의 초승달같은 모습은 코페르니쿠스의 태양계 지동설을 주장하는 관측 증거로 활용되었다.

Explanation: On June 30 Venus and Jupiter were actually far apart, but both appeared close in western skies at dusk. Near the culmination of this year’s gorgeous conjunction, the two bright evening planets are captured in the same telescopic field of view in this sharp digital stack of images taken after sunset from Poznań in west-central Poland. In fact, banded gas giant Jupiter was about 910 million kilometers from Poland. That’s over 11 times farther than crescent Venus, only 78 million kilometers distant at the time. But since the diameter of giant planet Jupiter is over 11 times larger than Venus both planets show about the same angular size. Of course, 16th century Polish astronomer Nicolaus Copernicus would also have enjoyed the simultaneous telescopic view including Jupiter’s four Galilean moons and a crescent Venus. Observations of Jupiter’s moons and Venus’ crescent phase were evidence for the Copernican or heliocentric model of the solar system.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SIMILAR ARTICLES

0 4

0 6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