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 Credit & Copyright: Daniel Herron

달이 위상이 변화하는 것 처럼, 눈에 보이는 금성의 반구 역시 차오르고 기운다. 망원경으로 찍은 사진을 합성한 이 사진은 2016년 12월 20일 초승달의 모습을 하고 있는 서쪽 지평선에서 바라본 저녁에 보이는 모습부터 3월 10일까지 내행성의 꾸준한 변화를 담고 있다. 태양과 지구 사이에 놓인 금성은 지구에 가까워지면서 더 커보인다. 가느다란 토승달 모양은 금성이 태양을 바라보는 방향에 가까워지기 때문에 만들어진다. 태양에서 고작 북쪽으로 8도 떨어진 지점에서 지구와 태양의 일직선 상에 가장 가까이 지나갈 때 3월 25일, 금성은 내합에 위치한다. 그리고 곧 금성은 동쪽 지평선에서 새벽녘 지구의 하늘에서 샛별의 모습으로 보이게 된다.

Explanation: Just as the Moon goes through phases, Venus’ visible sunlit hemisphere waxes and wanes. This composite of telescopic images illustrates the steady changes for the inner planet, seen in the west as the evening star, as Venus grows larger but narrows to a thin crescent from December 20, 2016 through March 10. Gliding along its interior orbit between Earth and Sun, Venus grows larger during that period because it is approaching planet Earth. Its crescent narrows, though, as Venus swings closer to our line-of-sight to the Sun. Closest to the Earth-Sun line but passing about 8 degrees north of the Sun on March 25, Venus will reach a (non-judgmental) inferior conjunction. Soon after, Venus will shine clearly above the eastern horizon in predawn skies as planet Earth’s morning star.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SIMILAR ARTICLES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