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성 대기에서 발견된 바이오마커 포스핀(Biomarker Phosphine Discovered in the Atmosphere of Venus)

금성 대기에서 발견된 바이오마커 포스핀(Biomarker Phosphine Discovered in the Atmosphere of Venus)

0 69
Image Credit: ISASJAXAAkatsukiProcessing: Meli thev

금성 대기에는 떠다니는 생명체가 있을까? 금성은 지구의 이웃 행성으로 그 표면은 지금껏 알려진 그 어떤 생명체도 살 수 없는 가장 극단적인 환경이지만, 금성의 상층 대기는 공중에서 살아가는 작은 미생물들이 살 수 있다. 이 언뜻 납득하기 어려운 추론은 어제 발표된 금성에서의 발견된 포스핀으로 인해 다시 고려되기 시작하고 있다.화합물 포스핀 (PH3)은 금성과 같은 암석 행성에서는 일반적인 화학 과정으로는 만들어지기 어렵다. — 하지만 지구에 사는 미생물에 의해 만들어지는 것으로 알려져있다. 위 사진 속 금성과 그 두꺼운 두 줄의 띠를 그리는 금성의 구름의 모습은 일본이 보낸 금성 주변 궤도를 도는 로봇 탐사선 아카츠키가 2015년 까지 구름으로 덮인 이 행성 곁을 돌면서 찍은 사진이다. 이번 포스핀의 발견이 최종 검증된다면 우리 태양계에서 태양 기준으로 두 번째 행성의 대기 중에 떠다니는 전혀 다른 새로운 생명의 가능성을 암시하는 발견이 될 것이다. 

Explanation: Could there be life floating in the atmosphere of Venus? Although Earth’s planetary neighbor has a surface considered too extreme for any known lifeform, Venus’ upper atmosphere may be sufficiently mild for tiny airborne microbes. This usually disfavored prospect took an unexpected upturn yesterday with the announcement of the discovery of Venusian phosphine. The chemical phosphine (PH3) is a considered a biomarker because it seems so hard to create from routine chemical processes thought to occur on or around a rocky world such as Venus — but it is known to be created by microbial life on Earth. The featured image of Venus and its thick clouds was taken in two bands of ultraviolet light by the Venus-orbing Akatsuki, a Japanese robotic satellite that has been orbiting the cloud-shrouded world since 2015. The phosphinefinding, if confirmed, may set off renewed interest in searching for other indications of life floating high in the atmosphere of our Solar System‘s second planet out from the Sun.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Woong-bae Ze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