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 액자 안에서: 은하를 향해 열린 창문(Framed by Trees: A Window to...

나무 액자 안에서: 은하를 향해 열린 창문(Framed by Trees: A Window to the Galaxy)

0 149
Image Credit & Copyright: Will Godward

사진가는 언젠가 마음 속에서 이 장면을 그렸다. 그는 머리 위에 가장 밝은 천체를 알아챘다 — 이들의 빛은 대기에 의해 산란되었다. 그는 우리은하 중심부가 호주 남부 요즘 계절의 한밤중의 머리 바로 위에 떠있다는 걸 알았다. 그의 마음 속에 담긴 장면을 따라, 그는 높은 라디에이터 소나무에 하늘이 가로 막혀 있는 큅토 숲에서 맑은 하늘을 담았따. 나무로 둘러싸인 액자 너머로 그는 가깝고 먼 자연의 조화로운 모습을 함께 담아냈다. 열 여섯 장에 걸친 사진에 나무와 우리 은하가 함께 담겼다. 안타레스는 우리 은하 중심 원반의 왼쪽에서 밝게 빛나는 주황색 별이고, 알파 센타우리는 사진 가운데 오른쪽에 있는 밝은 별이다. 우리 은하 중심의 방향은 안타레스 바로 아래를 향하고 있다. 지구 자전으로 인해 몇 시간 사이에 은하 원반은 위로 왼쪽으로 이동했지만 — 곧 나무 뒤로 숨어서 보이지 않게 되었고 그의 마음 속에 있던 장면은 여기 사진 속에 그리고 마음 속에 영원히 남게 되었다.

Explanation: The photographer had this shot in mind for some time. He knew that objects overhead are the brightest — since their light is scattered the least by atmospheric air. He also that knew the core of our Milky Way Galaxy was just about straight up near midnight around this time of year in South Australia. Chasing his mental picture, he ventured deep inside the KuiptoForest where tall radiata pines blocked out much of the sky — but not in this clearing. There, through a window framed by trees, he captured his envisioned combination of local and distant nature. Sixteen exposures of both trees and the Milky Way Galaxy were recorded. Antares is the bright orange star to left of our Galaxy’s central plane, while Alpha Centauri is the bright star just to the right of the image center. The direction toward our Galaxy’s center is below Antares. Although in a few hours the Earth’s rotation moved the Galactic plane up and to the left — soon invisible behind the timber, his mental image was secured forever — and is featured here.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Woong-bae Ze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