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비 성운 속의 철 (Iron in the Butterfly Nebula)

나비 성운 속의 철 (Iron in the Butterfly Nebula)

0 59
Image Credit: NASAESAHubbleProcessing & LicenseJudy Schmidt

별도 애벌레처럼 자신의 모습을 나비로 바꿀 수 있을까? 그렇지는 않다. 하지만 나비처럼 보이는 나비 성운이라면 가능하다. 사진 속 행성상 성운은 3광년 크기로 날개를 펼치고 있다. 이 NGC 6302의 중심에는 표면 온도가 200,000도가 넘을 것으로 추정되는 죽어가는 별이 자리하고 있으며 가시광선자외선 영역에서 아주 뜨겁고 밝게 빛나고 있지만 두꺼운 먼지 띠에 의해 그 모습이 가려져 있다. 허블 우주 망원경으로 포착된 이 선명한 확대 사진에는 복잡한 행성상 성운의 놀라울 정도로 세밀한 모습이 담겨 있으며, 특히 에서 방출되는 빛이 붉게 담겨있다. 절지동물 별자리인 전갈자리 방향으로 약 4,000광년 거리에 NGC 6302가 자리하고 있다. 행성상 성운은 우리 태양과 같은 의 외곽 대기가 진화하면서 만들어지지만, 보통 20,000년 안에 사라진다.

Explanation: Can stars, like caterpillars, transform themselves into butterflies? No, but in the case of the Butterfly Nebula — it sure looks like it. Though its wingspan covers over 3 light-years and its estimated surface temperature exceeds 200,000 degrees, C, the dying central star of NGC 6302, the featured planetary nebula, has become exceptionally hot, shining brightly in visible and ultraviolet light but hidden from direct view by a dense torus of dust. This sharp close-up was recorded by the Hubble Space Telescope and is reprocessed here to show off the remarkable details of the complex planetary nebula, highlighting in particular light emitted by iron, shown in red. NGC 6302 lies about 4,000 light-years away in the arachnologically correct constellation of the Scorpion (Scorpius). Planetary nebulas evolve from outer atmospheres of stars like our Sun, but usually fade in about 20,000 years.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Woong-bae Ze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