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파선에서 바라본 월몰 (Shipwreck at Moonset)

난파선에서 바라본 월몰 (Shipwreck at Moonset)

0 388

Image Credit & CopyrightVikas Chander

이 밤바다의 장면 속에서 초승달이 서쪽 지평선 바다 속으로 빠져들어가고 있다. 이 사진은 9월 11일 나미비아의 스켈레톤 해안을 따라 펼쳐진 사막에서 촬영한 하늘의 장면이다. 월몰이 가까워지면서, 대서양 가까이 낮은 고도에 놓인 달빛은 붉고 어둡게 물들어 간다. 하지만 사진의 가운데 금성은 밝게 빛나며, 그 모습이 바다에도 비춰지고 있다. 가장 위에서 빛나고 있는 하늘의 등불의 정체는 바로 행성 목성이다. 나미비아의 스켈레톤 해안은 고래와 물개들의 뼈가 해안가를 따라 펼쳐져있기 때문에 붙은 이름이다. 더 최근에는 이 난파선으로 더 유명해졌다.

Explanation: A crescent Moon is about to sink under the western horizon in this sea and night skyscape. The atmospheric photo was taken on September 11 from the desert shore along the Skeleton Coast of Namibia. So close to moonset, the moonlight is reddened and dimmed by the low, long line-of-sight across the Atlantic. But near the center of the frame Venus still shines brightly, its light reflected in calm ocean waters. The celestial beacon above the brilliant evening star is bright planet Jupiter. Namibia’s Skeleton Coast was so named for the many seal and whale bones that were once strewn along the shoreline. In more recent times it’s better known for shipwrecks.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