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극에서 본 월식(Lunar Eclipse at the South Pole)

남극에서 본 월식(Lunar Eclipse at the South Pole)

0 72
Image Credit & CopyrightAman Chokshi

지난 5월 16일 달은 지구 그림자 속으로 들어오면서 행성의 어두운 본영 속에서 1시간 25분의 개기 월식이 진행되는 동안 완전히 가려졌다. 이 타임 랩스 합성 사진은 아문센-스콧 남극점 기지의 지평선 위로 부분 월식부터 개기 월식까지 달을 추적하면서 담은 장면을 담고 있다. 사진에는 춥고 별들로 가득한 남극의 밤하늘에서 춤추는 오로라와 우리은하 중심부 모습도 함께 담겨있다. 앞 배경에는 가장 남쪽 기지에 있는 다크 세터 실험실에 있는 BICEP(오른쪽)과 남극점 망원경이 담겨있다. 극점의 하늘은 환상적이지만, 다가오는 11월 8일 개기 월식을 보기 위해 남극점까지 가고 싶지는 않을 것이다. 대신, 이번 월식은 아시아, 호주, 태평양, 그리고 아메리카와 북유럽에서 볼 수 있다. 이번은 2025년까지 개기 월식을 볼 수 있는 마지막 기회다.

Explanation: Last May 16 the Moon slid through Earth’s shadow, completely immersed in the planet’s dark umbra for about 1 hour and 25 minutes during a total lunar eclipse. In this composited timelapse view, the partial and total phases of the eclipse were captured as the Moon tracked above the horizon from Amundsen-Scott South Pole Station. There it shared a cold and starry south polar night with a surging display of the aurora australis and central Milky Way. In the foreground are the BICEP (right) and South Pole telescopes at the southernmost station’s Dark Sector Laboratory. But while polar skies can be spectacular, you won’t want to go to the South Pole to view the total lunar eclipse coming up on November 8. Instead, that eclipse can be seen from locations in Asia, Australia, the Pacific, the Americas and Northern Europe. It will be your last chance to watch a total lunar eclipse until 2025.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Woong-bae Ze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