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서쪽 풍요의 바다 (Southwest Mare Fecunditatis)

남서쪽 풍요의 바다 (Southwest Mare Fecunditatis)

0 409

Image Credit: Apollo 8NASA – Stereo Image Copyright: Patrick Vantuyne

1968년 12월 프랑크 보맨, 제임스 러벨 그리고 윌리엄 앤더스는 지구에서 달을 향해 여행을 했고 다시 돌아왔다. 달 궤도에서 그들이 바라봤을 풍요의 바다가 이 사진 속에 멋진 입체 사진으로 표현되어있다. 중심에는 월면의 거대한 충돌 크레이터가 있다. 지름 약 70km (45 마일)의 용암이 흘렀던 이 곳은 표면에 길고 가느다란 열구와 흠들이 남아있다. 크레이터의 벽을 가로질러 만들어진 중심 꼭대기의 열구는 크레이터가 형성된 이후 만들어진 것이다. 배경에는 바닥이 부드러운 두 개의 거대한 크레이터 콜롬보 A (위쪽)과 마겔헨스가 있다. 마겔헨스 A는 지름 약 35 km (20 마일) 크기의 울퉁불퉁한 모양의 크레이터다.

Explanation: Frank Borman, James Lovell, and William Anders journeyed from Earth to the Moon and back again in December of 1968. From lunar orbit, their view of craters in southwest Mare Fecunditatis is featured in this stereo anaglyph, best experienced from armchairs on planet Earth with red/blue glasses. Goclenius is the large impact crater in the foreground. About 70 kilometers (45 miles) in diameter its lava-flooded floor is scarred by rilles or grooves, long, narrow depressions in the surface. Crossing the crater walls and central peaks the rilles were likely formed after the crater itself. In the background, the two large craters with smooth floors are Colombo A (top) and Magelhaens. Magelhaens A, the background crater with the irregular floor, is about 35 kilometers (20 miles) in diameter.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