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eminids2015_beletsky

Image Credit & Copyright: Yuri Beletsky (Carnegie Las Campanas Observatory, TWAN)

지구에 매년 찾아오는 쌍둥이자리 유성우는 역시 실망시키지 않았고, 지난 12월 14일 동 트기 전 정점을 찍으며 활발한 소행성 3200 페톤의 먼지가 지구 위로 쏟아졌다. 남반구의 밤하늘을 담은 이 사진에는 유성우들이 쌍둥이자리를 중심으로 쏟아지고 있다. 이 사진을 만들기 위해, 5시간에 걸쳐 많은 유성우들을 담은 사진들을 합성했다. 마지막으로 칠레에 위치한 카네기 라스 캄파나스 천문대의 6.5m 짜리 망원경을 별을 배경으로 위에 얹으면서 합성을 마무리했다. 오리온의 리겔과 시리우스가 천정까지 뻗어 펼쳐져있는 은하수에서 아주 밝게 빛나고 있다. 쌍둥이자리의 밝은 별 카스토르와 폴룩스 근처에 이 유성우의 중심점이 놓여있으며, 지평선 가까이 누워있다. 이렇게 유성우가 둥글게 쏟아지는 모습은 원래는 평행하게 날아오는 유성우의 궤적이 거리에 따라 다르게 보이기 때문이다. 쌍둥이자리 유성우는 약 초속 22km의 속도로 지구 대기를 가르고 지나간다.

Explanation: Earth’s annual Geminid meteor shower did not disappoint, peaking before dawn on December 14 as our fair planet plowed through dust from active asteroid 3200 Phaethon. Captured in this southern hemisphere nightscape the meteors stream away from the shower’s radiant in Gemini. To create the image, many individual frames recording meteor streaks were taken over period of 5 hours. In the final composite they were selected and registered against the starry sky above the twin 6.5 meter Magellan telescopes of Carnegie Las Campanas Observatory in Chile. Rigel in Orion, and Sirius shine brightly as the Milky Way stretches toward the zenith. Near Castor and Pollux the twin stars of Gemini, the meteor shower’s radiant is low, close to the horizon. The radiant effect is due to perspective as the parallel meteor tracks appear to converge in the distance. Gemini’s meteors enter Earth’s atmosphere traveling at about 22 kilometers per second.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SIMILAR ARTICLES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