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쪽의 쌍둥이자리 유성우(Geminids of the South)

남쪽의 쌍둥이자리 유성우(Geminids of the South)

0 238
Image Credit & Copyright: Fefo Bouvier

12월 13/14일 행성 지구의 우루과이 남부에서 밤에 촬영한 이 장면 속에 달빛이 비춰지는 시골 풍경 위로 반딧불이의 불빛이 담겼다. 이날 밤 부분적으로 구름이 껴있는 하늘 위에 매년 찾아오는 쌍둥이자리 유성우가 쏟아졌다. 카메라는 남쪽을 향한 채 고정되어서 1.5시간 동안 기록했다. 이 방향은 유성우의 방사점이 향하는 북쪽과 정 반대 방향이기 때문에 쌍둥이자리 유성우의 궤적은 남쪽 지평선 아래에서 거꾸로 쏟아져 나오는 것처럼 보인다. 이 유성우의 겉보기 방사점 (그리고 반방사점)은 시점 때문에 만들어진다. 지구는 실제로 수수께끼의 소행성 3200 페톤이 남긴 먼지 띠를 지나가면서 그 먼지 입자들이 나란하게 쏟아진 결과 쌍둥이자리 유성우가 발생한다. 이들은 약 22km/s의 속도로 행성 지구의 대기권을 통과한다.

Explanation: Fireflies flash along a moonlit countryside in this scene taken on the night of December 13/14 from southern Uruguay, planet Earth. On that night meteors fell in the partly cloudy skies above during the annual Geminid meteor shower. Frames recorded over a period of 1.5 hours are aligned in the composite image made with the camera facing south. That direction was opposite the shower’s radiant toward the north and so the Geminid meteor streaks appear to converge at an antiradiant below the southern horizon. The shower’s apparent radiant (and antiradiant) is just due to perspective though. As Earth sweeps through the dust trail of mysterious asteroid 3200 Phaethon, the dust grains that create the Geminid shower meteors are really moving along parallel tracks. They enter Earth’s atmosphere traveling at about 22 kilometers per second.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Woong-bae Ze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