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 Credit & Copyright: Yuri Beletsky (Carnegie Las Campanas Observatory, TWAN)

장주기 혜성 탯쳐가 남긴 부스러기가 매년 지구에 찾아오는 거문고자리 유성우는 지난 4월 22일 우리 행성 위로 절정에 달했다. 높고 어둡고, 메마른 아타카마 사막에서 차오르는 초승달과 함께 밝게 빛나는 금성이 거문고자리 유성우의 궤적과 함께 사진에 담겼다. 4월 21/22일 밤에 5시간 동안 촬영한 유성우의 궤적은 아주 멀리 떠있는 거문고자리의 알파 별 베가를 중심으로 방사형으로 쏟아지고 있다. 이 방사형으로 쏟아지는 모습은 멀리서 평행하게 날아오는 유성우들의 궤적이 모이는 지점을 향한다. 배경에는 라스 캄파나스 관측소에 위치한 (왼쪽에서 오른쪽) 2.5m 듀퐁 망원경과 1.3m 광학 중력 렌즈 실험 (OGLE) 망원경이 서있다.

Explanation: Earth’s annual Lyrid meteor shower peaked before dawn on April 22nd, as our fair planet plowed through dust from the tail of long-period comet Thatcher. Seen from the high, dark, and dry Atacama desert a waning crescent Moon and brilliant Venus join Lyrid meteor streaks in this composited view. Captured over 5 hours on the night of April 21/22, the meteors stream away from the shower’s radiant, a point not very far on the sky from Vega, alpha star of the constellation Lyra. The radiant effect is due to perspective as the parallel meteor tracks appear to converge in the distance. In the foreground are domes of the Las Campanas Observatory housing (left to right) the 2.5 meter du Pont Telescope and the 1.3 meter Optical Gravitational Lensing Experiment (OGLE) telescope.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