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몽골로 쏟아진 유성우 (Meteors over Inner Mongolia)

내몽골로 쏟아진 유성우 (Meteors over Inner Mongolia)

0 495

Image Credit & Copyright: Haitong Yu

유성우를 본 적이 있는가? 만약 그렇다면, 하늘에 빛줄기가 매 1분마다 쏟아지는 것을 본 적이 있는가? 작년 페르세우스자리 유성우가 쏟아지던 모습을 다았던 사진작가가 만끽한 순간이 바로 그랬다. 세 시간에 걸쳐 촬영한 위의 사진에서 약 90 여개의 페르세우스 유성우가 중국내몽골의 듀올룬 호수 위로 쏟아졌따. 유성우의 흔적을 따라가보면 유성우가 방사형으로 쏟아지는 중심이 있는 하나의 별자리 — 이 경우는 페르세우스자리를 찾을 수 있다. 사실 조금 다른 방향으로 흔적을 남기는 것들을 골라서 페르세우스자리 유성우에 속하지 않는 유성우도 찾을 수 있다. 오늘밤은 또 다른 유성우 쌍둥이자리 유성우를 볼 수 있는 좋은 시점이다. 오늘밤 내내 해가 지고 나서 쌍둥이자리 중심으로 방사형으로 쏟아지는 모습을 볼 수 있다.

Explanation: Did you ever get caught in a meteor shower? If yes, then every minute or so the sky sparked with fleeting flashes of light. This was the fate of the pictured astrophotographer during last year’s Perseids meteor shower. During the featured three-hour image composite, about 90 Perseids rained down above Lake Duolun of Inner MongoliaChina. If you trace back the meteor streaks, you will find that most of them appear to radiate from a single constellation — in this case Perseus. In fact, you can even tell which meteors are not Perseids because they track differently. Tonight promises to be another good night to get caught in a meteor shower because it is the peak for the Geminids. Gemini, the shower radiant, should rise shortly after sunset and be visible most of the night.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