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onJupiter_Fattinnanzi_960Image Credit & Copyright: Cristian Fattinnanzi

달 바로 옆에 있는 것은 무엇일까? 바로 목성과 거대한 네 개의 위성이다. 하늘을 즐기는 사람이라면 지난 2012년 7월 15일 새벽 직전 하늘에 펼쳐진 달과 행성들의 가까운 만남을 즐겼을 것이다. 그리고 많은 사람들은 밝은 목성이 얇은 초승달 옆에 놓여있는 것을 봤을 것이고, 특히 유럽 사람들은 밤하늘에서 거대한 가스 행성이 달의 원반 뒤로 가려지는 모습, 엄폐 현상을 봤을 것이다. 이탈리아의 몬테카시아노에서 담은 망원경으로 찍은 이 사진에 구름에 의해 약간 가려져 있지만, 화면 속 장면은 여전히 목성과 그 주변의 거대한 갈릴레오 위성들이 달 뒤로 가려지는 모습을 잘 담고 있다. 햇빛을 받고 있는 초승달 옆의 흐릿하게 빛나고 있는 달의 밤 부분은 지구의 빛을 받아 빛나고 있다. 달의 원반을 너머 왼쪽에서 부터 칼리스토, 가니메데, 목성, 이오, 그리고 유로파가 있다. 사실, 칼리소트, 가니메데, 그리고 이오는 지구의 달보다 더 크지만 오직 유로파만 약간 크기가 작다. 지난 주, NASA의 주노가 지금껏 두번째로 목성 궤도를 도는 탐사선이 되었다.

Explanation: What’s that next to the Moon? Jupiter — and its four largest moons. Skygazers around planet Earth enjoyed the close encounter of planets and Moon in 2012 July 15’s predawn skies. And while many saw bright Jupiter next to the slender, waning crescent, Europeans also had the opportunity to watch the ruling gas giant pass behind the lunar disk, occulted by the Moon as it slid through the night. Clouds threaten in this telescopic view from Montecassiano, Italy, but the frame still captures Jupiter after it emerged from the occultation along with all four of its large Galilean moons. The sunlit crescent is overexposed with the Moon’s night side faintly illuminated by Earthshine. Lined up left to right beyond the dark lunar limb are Callisto, Ganymede, Jupiter, Io, and Europa. In fact, Callisto, Ganymede, and Io are larger than Earth’s Moon, while Europa is only slightly smaller. Last week, NASA’s Juno became the second spacecraft ever to orbit Jupiter.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SIMILAR ARTICLES

0 4

0 6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