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 Credit & Copyright: Göran Strand

4월 10일, 보름달과 목성이 이 망원경으로 바라본 장면 속에 함께 자리하고 있다. 이 둘은 모두 거의 지구의 밤하늘에서 태양 반대편 근처에 놓여있다. 검은 구름이 밝은 달빛을 살짝 가리는 순간 포착한 이 사진은 우리 행성에 익숙한 유일한 거대한 자연 위성과, 그 같은 시선 방향에 비슷하게 놓인 거대한 가스 행성의 네 갈릴레오 위성의 모습을 함께 담았다. 위에서부터 아래로 이름을 불러보면, 목성 위에 작게 빛나는 칼리스토유로파가니메데 그리고 이오가 위치하고 있다. 더 가깝고 밝은 우리의 자연 위성은 아주 크게 보인다. 하지만 칼리스토, 가니메데 그리고 이오의 실제 크기는 지구의 달보다 크기는 크지만, 물을 품고 있는 유로파는 조금 작다. 사실, 태양계의 가장 큰 위성들 여섯개 중에서 토성의 달 타이탄만 이 장면에 빠져있다.

Explanation: On April 10, a Full Moon and Jupiter shared this telephoto field of view. Both were near opposition, opposite the Sun in Earth’s night sky. Captured when a passing cloud bank dimmmed the bright moonlight slightly, the single exposure reveals the familiar face of our fair planet’s own large natural satellite, along with a line up of the ruling gas giant’s four Galilean moons. Labeled top to bottom, the tiny pinpricks of light above bright Jupiter are Callisto, Europa, Ganymede, and Io. Closer and brighter, our own natural satellite appears to loom large. But Callisto, Ganymede, and Io are physically larger than Earth’s Moon, while water world Europa is only slightly smaller. In fact, of the Solar System’s six largest planetary satellites, only Saturn’s moon Titan is missing from the scene.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SIMILAR ARTICLES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