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빛의 사랑과 전쟁(Love and War by Moonlight)

달빛의 사랑과 전쟁(Love and War by Moonlight)

0 140
Image Credit & CopyrightShi Huan

로마의 사랑의 여신의 이름을 딴 금성, 그리고 전생의 신의 이름을 딴 화성이 행성 지구, 콩고 민주 공화국, 루알라마 지역에서 7월 11일 기록한 이 고요한 하늘 위로 달빛과 함께 나타났다. 해가 진 직후에 서쪽 저녁 빛 사이로 포착한 이 장면에는 어린 초승달의 어두운 영역 위로 비추는 지구조가 함께 찍혀있다. 물론 달은 움직인다. 금성도 서쪽에서 저녁 별의 모습으로 지구 하늘에서 태양과 달 다음으로 세 번째로 가장 밝은 천체다. 아주 밝은 금성 위에서 볼 수 있는 화성은 7월 13일까지 점점 더 밝은 행성에 가까이 다가가면서 겨우 달의 각거리 크기를 두고 떨어진 모습으로 볼 수 있다. 화성은 천천히 저녁 하늘에서 더 밝은 금성에서 멀어지지만, 둘 모두 밝은 별 레귤러스 쪽으로 이동한다. 사자자리의 알파별 레귤러스는 사진 속 가장 높은 곳에 자리하고 있으며 앞으로 며칠 간 금성을 방문하고 화성을 지나갈 것으로 예상된다.

Explanation: Venus, named for the Roman goddess of love, and Mars, the war god’s namesake, come together by moonlight in this serene skyview, recorded on July 11 from Lualaba province, Democratic Republic of Congo, planet Earth. Taken in the western twilight sky shortly after sunset the exposure also records earthshine illuminating the otherwise dark surface of the young crescent Moon. Of course the Moon has moved on. Venus still shines in the west though as the evening star, third brightest object in Earth’s sky, after the Sun and the Moon itself. Seen here above a brilliant Venus, Mars moved even closer to the brighter planet and by July 13 could be seen only about a Moon’s width away. Mars has since slowly wandered away from much brighter Venus in the twilight, but both are sliding toward bright star Regulus. Alpha star of the constellation Leo, Regulus lies off the top of this frame and anticipates a visit from Venus and then Mars in twilight skies of the coming days.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Woong-bae Ze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