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의 남극의 그림자(Shadows at the Moon’s South Pole)

달의 남극의 그림자(Shadows at the Moon’s South Pole)

0 110
Image Credit: NASAArizona State U.Lunar Reconnaissance Orbiter

이 사진은 달 표면을 현미경으로 찍은걸까? 아니다 — 광각 카메라로 각기 다른 시간에 찍은 사진들을 모아서 만든 지도다. 이를 완성하기 위해 달 지형 탐사 궤도선은 6 월일 (6 지구월) 동안 반복해서 각기 다른 각도에서 달 남극 지역을 지나가면서 1,700장의 사진을 모았다. 그 사진을 모아서 만든 것이 이 지도다 — 각 지역들이 태양 빛을 얼마나 받아 밝게 빛나는지를 보여준다. 쭉 그림자가 드러워있는 곳은 지도의 가운데 부근에 있는 지름 19km의 섀클턴 크레이터다. 달 남극 자체는 이 크레이터 가장자리의 약 9시 방향에 위치한다. 달의 남극과 북극 주변 크레이터 바닥은 영원히 그림자가 드러워있는 반면, 산 꼭대기는 거의 계속 햇빛을 받는다. 그림자가 진 크레이터 바닥은 물 얼음이 모여있기 때문에, 또 햇빛이 비치는 산꼭대기는 태양 에너지를 모으기 좋은 장소이기 때문에 미래의 기지로 유용하다.

Explanation: Was this image of the Moon’s surface taken with a microscope? No — it’s a multi-temporal illumination map made with a wide-angle camera. To create it, the Lunar Reconnaissance Orbiter spacecraft collected 1,700 images over a period of 6 lunar days (6 Earth months), repeatedly covering an area centered on the Moon’s south pole from different angles. The resulting images were stacked to produce the featured map — representing the percentage of time each spot on the surface was illuminated by the Sun. Remaining convincingly in shadow, the floor of the 19-kilometer diameter Shackletoncrater is seen near the map’s center. The lunar south pole itself is at about 9 o’clock on the crater’s rim. Crater floors near the lunar south and north poles can remain in permanent shadow, while mountain tops can remain in nearly continuous sunlight. Useful for future outposts, the shadowed crater floors could offer reservoirs of water-ice, while the sunlit mountain tops offer good locations to collect solar power.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Woong-bae Ze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