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 뒤의 토성 (Saturn Behind the Moon)

달 뒤의 토성 (Saturn Behind the Moon)

0 353

Image Credit: Peter Patonai (Astroscape Photography)

달 옆에 있는 것은 무엇일까? 토성이다. 지구 주변을 한 달에 한 번씩 도는 달이 — 이번 주 초 지구의 하늘에서 태양-궤도를 도는 토성과 가까이 접근한다. 사실 지구의 남반구 하늘에서 봤을 때 은 곧바로 토성 앞을 가리고 지나간다. 호주시드니에서 찍은 위 사진은 엄폐가 있기 바로 몇 분 전에 둘의 모습을 함께 찍은 것이다. 위 사진은 겨우 1/500 초 노출로 촬영해 달과 토성을 모두 더 잘 표현하기 위해 나중에 후보정을 한 것이다. 토성은 태양의 거의 정 반대편에 있기 때문에, 해가 진 후부터 뜰 때까지 서에서 동쪽으로 밤 동안 내내 볼 수 있다. 차오르는 달도 태양의 거의 정반대에 있기 때문에 밤 동안 내내 볼 수 있고 — 내일이면 보름달이 된다. 올 해 지구 주변을 돌 때마다 달은 토성을 다시 가리고 지나갈 예정이다.

Explanation: What’s that next to the Moon? Saturn. In its monthly trip around the Earth — and hence Earth’s sky — our Moon passed nearly in front of Sun-orbiting Saturn earlier this week. Actually the Moon passed directly in front of Saturn from the viewpoints of a wide swath of Earth’s Southern Hemisphere. The featured image from SydneyAustralia captured the pair a few minutes before the eclipse. The image was a single shot lasting only 1/500th of a second, later processed to better highlight both the Moon and Saturn. Since Saturn is nearly opposite the Sun, it can be seen nearly the entire night, starting at sunset, toward the south and east. The gibbous Moon was also nearly opposite the Sun, and so also visible nearly the entire night — it will be full tomorrow night. The Moon will occult Saturn again during every lap it makes around the Earth this year.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SIMILAR ARTICLES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