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 Credit: NASA, ESA, Hubble Space Telescope

150광년 보다 더 넓게 우주에서 소용돌이 치는 가스와 먼지가 아주 먼 곳에 펼쳐져있다. 이곳은 독거미 성운의 남쪽에 위치하고 있는 고작 180,000 광년 거리에 떨어진 위성 은하인 대마젤란 은하다. 안에 무거운 별들을 품고 있다. 이 강한 복사 에너지와 항성풍은 주변의 가스와 먼지를 불어내며 HII 지역을 뜨겁게 달구고 있으며, 마젤란 은하에서 방출선을 내보내는 별과 성운들을 정리한 헤니즈 목록에 N159로 등록되었다. 밝고, 밀도가 높고, 나비 모양을 하고 잇는 성운은 중앙에서 진화 초반 단계를 거치고 있는 무거운 별들의 왼쪽 위에 자리하고 있다. 허블에 의해 처음으로 분해되어 촬영된 밀도가 높은 이온화된 가스 구름 덩어리는 이제 나방 성운으로 알려져있다.

Explanation: Over 150 light-years across, this cosmic maelstrom of gas and dust is not too far away. It lies south of the Tarantula Nebula in our satellite galaxy the Large Magellanic Cloud a mere 180,000 light-years distant. Massive stars have formed within. Their energetic radiation and powerful stellar winds sculpt the gas and dust and power the glow of this HII region, entered into the Henize catalog of emission stars and nebulae in the Magellanic Clouds as N159. The bright, compact, butterfly-shaped nebula above and left of center likely contains massive stars in a very early stage of formation. Resolved for the first time in Hubble images, the compact blob of ionized gas has come to be known as the Papillon Nebula.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SIMILAR ARTICLES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