덴마크를 덮은 달의 틈새빛살(Crepuscular Moon Rays over Denmark)

덴마크를 덮은 달의 틈새빛살(Crepuscular Moon Rays over Denmark)

0 135
Image Credit & Copyright: Ruslan Merzlyakov (astrorms)

이 달은 마치 관문을 만들었다. 보통 월출은 잔잔하고 고요하다. 지평선 위로 달이 살짝 떠오르고 몇 분이 지난 뒤 지구 곁 궤도를 도는 거대한 동반 위성은 밤 시간 하늘에서 높이 떠있지만 여전히 상대적으로 어둡게 가려진다. 그런데 일주일 전, 태양 빛에 의해 딱 절반만 밝게 비춰지고 있는데도 이 떠오른 달은 적어도 이 장소에서만큼은 특별한 쇼를 선사했다. 덴마크뉘쾨빙 모르스에 있는 림피오르드에서 본 달이 지평선 근처 구름 아래에 떠있었기 때문이다. 그 결과 단 한 장의 노출 사진으로 담은 이 사진에서 달빛이 구름 사이 틈 사이로 스며드면서 틈새빛살이라고 부르는 빛 줄기가 만들어졌다. 이 빛줄기는 지평선 근처에서 하늘을 바라볼 때 가장 극적으로 연출되며, 하늘에서 다른 쪽으로 수렴하는 것처럼 보인다. 우리 달 너머 우리 은하수 별들이 작은 점으로 찍혀있다. 그리고 우리은하 곁 궤도를 도는 가장 큰 동반 천체 — 안드로메다 은하도 왼쪽 위에서 찾을 수 있다.

Explanation: This moon made quite an entrance. Typically, a moonrise is quiet and serene. Taking a few minutes to fully peek above the horizon, Earth’s largest orbital companion can remain relatively obscure until it rises high in the nighttime sky. About a week ago, however, and despite being only half lit by the Sun, this rising moon put on a show — at least from this location. The reason was that, as seen from Limfjord in Nykøbing MorsDenmark, the moon rose below scattered clouds near the horizon. The result, captured here in a single exposure, was that moonlight poured through gaps in the clouds to created what are called crepuscular rays. These rays can fan out dramatically across the sky when starting near the horizon, and can even appear to converge on the other side of the sky. Well behind our Moon, stars from our Milky Way galaxy dot the background, and our galaxy’s largest orbital companion — the Andromeda galaxy — can be found on the upper left.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Woong-bae Ze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