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rantula_drudis_960Image Credit & Copyright: Josep Drudis

이 곳은 우리은하 주변에서 가장 복잡하고 거대한 별 탄생 지역이다. 우리은하 주변을 맴도는 위성 은하 대마젤란 은하에 위치한 이 지역은 마치 거미를 닮은 모습 때문에 독거미 성운이라는 유명한 이름으로 불리고 있다. 하지만 이 독거미는 약 1,000 광년 너비로 펼쳐져있다. 지구에서 가장 가까운 별 탄생 지역인 우리은하의 오리온 성운까지의 거리 고작 1,500 광년에 놓여있다면 이 지역은 하늘에서 약 30도 (보름달 60개)의 크기로 보일 것이다. 주로 수소와 산소에서 나오는 빛의 색깔로 채워진 위 사진 속 성운은 아주 자세하게 그 모습이 담겨있다. 독거미 성운의 가늘고 긴 팔 주변을 에워싼 NGC 2070은 위 사진의 가운데에서 푸르게 보이는 가장 밝고 무거운 별을 포함하고 있는 성단이다. 무거운 별들은 빠르게 진화하고 어린 나이에 죽기 때문에우주 독거미가 가장 가까운 최근에 터진 초신성 주변에 위치해있다는 사실은 그다지 놀랍지 않다.

Explanation: It is the largest and most complex star forming region in the entire galactic neighborhood. Located in the Large Magellanic Cloud, a small satellite galaxy orbiting our Milky Way galaxy, the region‘s spidery appearance is responsible for its popular name, the Tarantula nebula. This tarantula, however, is about 1,000 light-years across. Were it placed at the distance of Milky Way’s Orion Nebula, only 1,500 light-years distant and the nearest stellar nursery to Earth, it would appear to cover about 30 degrees (60 full moons) on the sky. Intriguing details of the nebula are visible in the featured image shown in colors emitted predominantly by hydrogen and oxygen. The spindly arms of the Tarantula nebula surround NGC 2070, a star cluster that contains some of the brightest, most massive stars known, visible in blue in the image center. Since massive stars live fast and die young, it is not so surprising that the cosmic Tarantula also lies near the site of the closest recent supernova.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SIMILAR ARTICLES

0 1

0 3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