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 Credit & Copyright:
Fritz Helmut Hemmerich

오래된 혜성 하나가 다시 태양계 안쪽으로 돌아온다. 혜성 45P/혼다-머코스-퍄두사코바는 13바퀴를 돌기 전 1948년에 처음 발견되었다. 혜성 45P는 목성 궤도 근처에서 대부분의 시간을 보내고 2011년에 태양 근처를 가장 최근에 지났다. 그런데 몇 달 전 혜성 45P이 다시 태양을 향해 곤두박질 치면서 그 밝기가 확연하게 밝아지고 있다. 2일 전 이 혜성은 그 궤도에서 태양에 가장 가까운 지점을 통과했다. 해가 지고 나서 서쪽 지평선을 쌍안경으로 바라보면 훨씬 더 밝은 행성 금성 뿐 아니라 이 혜성을 지금 볼 수 있다. 지난 주 포착된 이 사진에 담긴 혜성 54P은 아주 매력적인 기다란 이온 꼬리를 그리고 있다. 혜성 45P는 다음 달 초 지구에 아주 가까이서 지나갈 것이다.

Explanation: An old comet has returned to the inner Solar System. Not only is Comet 45P/Honda–Mrkos–Pajdušáková physically ancient, it was first discovered 13 orbits ago in 1948. Comet 45P spends most of its time out near the orbit of Jupiter and last neared the Sun in 2011. Over the past few months, however, Comet 45P‘s new sunward plummet has brightened it considerably. Two days ago, the comet passed the closest part of its orbit to the Sun. The comet is currently visible with binoculars over the western horizon just after sunset, not far from the much brighter planet Venus. Pictured, Comet 45P was captured last week sporting a long ion tail with impressive structure. Comet 45P will pass relatively close to the Earth early next month.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SIMILAR ARTICLES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