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02_1600x1200_30-1_T0_47_33_D20_0_70.out

Image Credit: The Planetary Society

지난 6월 7일, 쫙 피면 32 제곱 미터 크기가 되는 태양 돛 A의 지구 저궤도 항해길에 오르기 위한 시험 비행이 성공적으로 진행되었다.우주선에 부착된 빵 한 덩어리만한 크기의 어안렌즈로 햇빛을 받아 반짝이며 펼쳐진 돛의 극적인 장면을 포착했다. 마지막 궤도를 돌기전 분리된 돛의 모습을 지구에서도 볼 수 있었고, 태양 돛 A는 지난 주 대기권으로 다시 진입했다. 이번 성공은 다음 2016년 4월에 발사할 태양 돛 B 탐사선의 좋은 본보기가 된다. 태양 돛을 이용한 우주 항해는 400여년 전 태양풍에 의해 불려나가는 혜성의 꼬리를 관측했던 천문학자 요하네스 케플러에 의해 제안된 이후로 그저 공상과학 속 이야기로 취급되었다. 하지만 이번 태양 돛 A에서 실험한 것과 같은 현대의 태양 돛 디자인은 작은 크기로도 태양빛을 꾸준히 받아 추력을 낼 수 있다.

Explanation: Hitching a ride to low Earth orbit, LightSail A accomplished a challenging test mission, unfurling its 32 square meter mylar solar sail on June 7. This dramatic image from one of the bread loaf sized spacecraft’s fisheye cameras captures the deployed sail glinting in sunlight. Sail out and visible to Earthbound observers before its final orbit, LightSail A reentered the atmosphere last weekend. Its succesful demonstration paves the way for the LightSail B spacecraft, scheduled for launch in April 2016. Once considered the stuff of science fiction, sailing through space was suggested 400 years ago by astronomer Johannes Kepler who observed comet tails blown by the solar wind. But modern solar sail designs, like the one tested by LightSail A rely on the small but continuous pressure from sunlight itself for thrust.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