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et67P_Rosetta_1724

Image Credit & Licence: ESA, Rosetta, NAVCAM

탐사선 로제타는 게속해서 혜성 츄리모브-게라시만코 주변을 맴돌며 지도를 그리고 있다. 10년간 태양계 안쪽을 가로질러 지난 2014년 혜성 부근에 도착한 로봇 탐사선은 꾸준히 이중 핵 구조의 혜성 핵의 독특한 모습을 촬영하고 있다. 1년 전에 촬영된 위의 사진은 혜성의 핵에서 먼지와 가스가 밖으로 분출되는 모습을 보여준다. 밝은 부분이 보이지만, 혜성의 표면이 반사하는 정도는 들어오는 가시광 빛의 고작 4 퍼센트 뿐으로, 석탄 덩어리만큼 어둡다. 혜성 67P/츄리모브-게라시만코는 약 4km 길이로 표면 중력은 아주 약해서 우주인이 점프해서 벗어날 수 있다. 로제타는 지난 해 혜성 67P에 엮어 함께 태양 곁을 가장 가까이 지나갔으며 지금은 목성 궤도를 너머 가장 멀리 떨어진 지점을 향하고 있다.

Explanation: Spacecraft Rosetta continues to circle and map Comet Churyumov-Gerasimenko. Crossing the inner Solar System for ten years to reach the vicinity of the comet in 2014, the robotic spacecraft continues to image the unusual double-lobed comet nucleus. The featured image, taken one year ago, shows dust and gas escaping from the comet’s nucleus. Although appearing bright here, the comet’s surface reflects only about four percent of impinging visible light, making it as dark as coal. Comet 67P/Churyumov–Gerasimenko spans about four kilometers in length and has a surface gravity so low that an astronaut could jump off of it. With Rosetta in tow, Comet 67P passed its closest to the Sun last year and is now headed back to the furthest point — just past the orbit of Jupiter.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SIMILAR ARTICLES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