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제타 혜성(Rosetta’s Comet in View)

    0 28
    Image Credit & CopyrightRolando Ligustri (CARA ProjectCAST)

    희미한 혜성 츄리모프-게라시멘코(67P)가 황소자리 방향의 배경 별과 먼 은하들 앞을 지나가는 모습이 9월 7일 망원경으로 바라본 이 장면에 담겼다. 약 5년 전 이 혜성의 4km 크기의 이중 형태의 핵은 역사적인 로제타 미션을 통해 지구에서 보낸 로봇이 마침내 착륙한 장소가 되었다. 목성 궤도 너머를 떠돌면서 츄리모프-게라시멘코는 현재 다시 6.4년 주기의 궤도를 따라 11월 2일 다음 근일점 즉 태양에 가장 가까운 지점으로 돌아오게 된다. 11월 12일에는 혜성이 근지점, 지구에서 0.42AU 떨어진 가장 가까운 거리를 지난다. 망원경이 있으면 11월에서 12월 사이에 그 가장 밝은 순간의 모습을 볼 수 있다. 9월 7일 로제타 혜성은 우리 작은 행성에서 약 0.65AU 또는 5.4 광분 거리를 지나게 된다.

    Explanation: Faint comet Churyumov-Gerasimenko (67P) sweeps past background stars in the constellation Taurus and even fainter distant galaxies in this telescopic frame from September 7. About 5 years ago, this comet’s 4 kilometer spanning, double-lobed nucleus became the final resting place of robots from planet Earth, following the completion of the historic Rosetta mission to the comet. After wandering out beyond the orbit of Jupiter, Churyumov-Gerasimenko is now returning along its 6.4 year periodic orbit toward its next perihelion or closest approach to the Sun, on November 2. On November 12, the comet’s perigee, its closest approach to Earth, will bring it within about 0.42 astronomical units. Telescopes should still be required to view it even at its brightest, predicted to be in late November and December. On September 7 Rosetta’s comet was about 0.65 astronomical units away or about 5.4 light-minutes from our fair planet.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Woong-bae Ze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