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차부의 혜성 (A Charioteer’s Comet)

마차부의 혜성 (A Charioteer’s Comet)

0 432

Image Credit & Copyright: Rolando Ligustri (CARA ProjectCAST)

지구의 밤하늘을 가로질러 여전히 움직이고 있는 혜성 이와모토 (C/2018 Y1)가 북쪽의 마차부자리의 별과 성운과 함께 이 망원경으로 찍은 사진에 담겨있다. 2월 27일 촬영된 이와모토의 녹색 코마와 어두운 꼬리가 붉은 발광 성운과 산개 성단 M36 (오른쪽 아래) 사이에 자리하고 있다. 이 붉은 발광은 약 6,000 광년 거리에 떨어진 거대한 분자 구름의 중심 근처에 자리하고 있는 무겁고 뜨거운 별에서 나온 자외선 빛으로 이온화된 수소 가스에서 나오는 빛이다. 5 광분보다 짧은 거리에 떨어져 있는 혜성에서 나오는 녹색 빛은 주로 햇빛을 받아 발광하는 이중 탄소 분자에서 나오는 빛이다. 마차부자리의 더 익숙한 성단 M36은 약 4,000 광년 거리에 떨어져있으며 태양계 천체 뒤 배경에 자리하고 있다. 혜성 이와모토는 2월 12일 지구에 가장 가까이 접근해 지나갔고 아주 크게 찌그러진 타원 궤도를 돌며 카이퍼 벨트 너머로 날아간다. 1,317년 주기로 움직이는 이 혜성은 3390년이 되면 태양계 안쪽으로 다시 돌아오게 된다.

Explanation: Still racing across planet Earth’s night skies, Comet Iwamoto (C/2018 Y1) shares this pretty telescopic field of view with stars and nebulae of northern constellation Auriga, the Charioteer. Captured on February 27, Iwamoto’s greenish coma and faint tail appear between a complex of reddish emission nebulae and open star cluster M36 (bottom right). The reddish emission is light from hydrogen gas ionized by ultraviolet radiation from hot stars near the region’s giant molecular cloud some 6,000 light-years distant. The greenish glow from the comet, less than 5 light-minutes away, is predominantly emission from diatomic carbon molecules fluorescing in sunlight. M36, one of Auriga’s more familiar star clusters, is also a background object far beyond the Solar System, about 4,000 light-years away. Comet Iwamoto passed closest to Earth on February 12 and is outward bound in a highly elliptical orbit that will carry it beyond the Kuiper belt. With an estimated orbital period of 1,317 years it should return to the inner Solar System in 3390 AD.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j.h.kim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