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차부자리 AE와 불꽃 성운 (AE Aurigae and the Flaming Star Nebula)

마차부자리 AE와 불꽃 성운 (AE Aurigae and the Flaming Star Nebula)

0 384

Image Credit & Copyright: Amir Abolfath (TWAN)

마차부자리 AE에 불이라도 난 것일까? 마차부자리 AE은 불꽃 성운이라고 불리고, 또 그 주변을 둘러싸고 있는 성운 IC 405은 타오르는 별 성운이라고 불리며 그 모습이 마치 처럼 보이기는 하지만 여기에 불은 나지 않았다. 일반적으로 분자가 산소와 빠르게 결합하며 만들어지는 은 충분한 산소가 존재할 때만 발생하지만 이런 별과 같은 고-에너지, 저-산소 환경에서는 중요한 문제가 아니다. 여기 연기처럼 보이는 물질은 대부분 성간 수소이지만 연기 같이 보이는 탄소가 풍부한 어두운 먼지 입자들로 구성된 가닥들도 존재한다. 밝은 별 마차부자리 AE는 사진의 오른쪽 아래에서 볼 수 있으며 너무 뜨거워서 푸르게 빛을 내고 그 방출하는 에너지가 너무 강해서 주변의 가스에서 전자들을 떼어낼 정도다. 양성자가 다시 전자와 결합할 때 빛을 방출하며 주변에는 발광 성운이 만들어진다. 사진에 담긴타오르는 별 성운은 1,500 광년 거리에 떨어져 있으며 약 5 광년 크기로 펼쳐져 있고 마차부자리 방향에서 작은 망원경으로도 볼 수 있다.

Explanation: Is star AE Aurigae on fire? No. Even though AE Aurigae is named the flaming star, the surrounding nebula IC 405 is named the Flaming Star Nebula, and the region shape gives the appearance of fire, there is no fireFire, typically defined as the rapid molecular acquisition of oxygen, happens only when sufficient oxygen is present and is not important in such high-energy, low-oxygen environments such as stars. The material that appears as smoke is mostly interstellar hydrogen, but does contain smoke-like dark filaments of carbon-rich dust grains. The bright star AE Aurigae, visible just to the lower right of the image center, is so hot it glows blue, emitting light so energetic it knocks electrons away from surrounding gas. When a proton recaptures an electron, light is emitted, as seen in the surrounding emission nebulaFeatured here, the Flaming Star nebula lies about 1,500 light years distant, spans about 5 light years, and is visible with a small telescope toward the constellation of the Charioteer (Auriga).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