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케마케 너머 위성(Moon over Makemake)

마케마케 너머 위성(Moon over Makemake)

0 72
Illustration Credit: Alex H. Parker (Southwest Research Institute)

마케마케 (마-카이 마-카이로 발음)는 카이퍼 벨트에서 두번째로 가장 밝은 왜소행성이며 위성도 갖고 있다. MK2라는 별명으로 불리는 마케마케의 위성은 짙은 회색의 어두운 표면에서 태양 빛을 반사하며 그 모체에 비해 1,300배 더 어둡게 보인다. 하지만 2016년 명왕성의 작은 위성들을 찾을 대 사용했던 것과 동일한 기술을 활용해 그 곁의 작은 동반 천체를 찾기 위한 허블 우주 망원경 관측으로 발견되었다. 명왕성과 그 위성처럼, 마케마케와 그 주변 궤도를 도는 위성의 추가 관측으로 이 시스템의 질량과 밀도를 측정할 수 있고 더 머나먼 세계에 대한 넓은 이해를 할 수 있다. 비교하자면 마케마케는 1,400km 지름이지만 위성은 약 160km (100 마일) 크기를 갖고 있다. MK2의 상대적인 크기가 위 그림에 표현되어있다. 태양계에서 탐사되지 않은 세계에 대한 상상도를 그린 것으로, 탐사선이 더 먼 곳에서 태양계 안쪽을 바라보며 은하수를 따라 어두운 태양이 빛나는 모습이 담겨있다. 물론 마케마케에서 태양은 지구에서 거리에 비해 50배 더 멀리 떨어져있다.

Explanation: Makemake (sounds like MAH-kay MAH-kay), second brightest dwarf planet of the Kuiper belt, has a moon. Nicknamed MK2, Makemake’s moon reflects sunlight with a charcoal-dark surface, about 1,300 times fainter than its parent body. Still, in 2016 it was spotted in Hubble Space Telescope observations intended to search for faint companions with the same technique used to find the small satellites of Pluto. Just as for Pluto and its satellites, further observations of Makemake and orbiting moon will measure the system’s mass and density and allow a broader understanding of the distant worlds. About 160 kilometers (100 miles) across compared to Makemake’s 1,400 kilometer diameter, MK2’s relative size and contrast are shown in this artist’s vision. An imagined scene of an unexplored frontier of the Solar System, it looks back from a spacecraft’s vantage as the dim Sun shines along the Milky Way. Of course, the Sun is over 50 times farther from Makemake than it is from planet Earth.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Woong-bae Ze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