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리장성 위로 쏟아진 사분의자리 유성우 (Quadrantids over the Great Wall)

만리장성 위로 쏟아진 사분의자리 유성우 (Quadrantids over the Great Wall)

0 218
Image Credit & CopyrightCheng Luo

잊혀진 별자리의 이름이 붙은, 사분의자리 유성우는 매년 지구의 북반구의 하늘 덕후들에게 찾아오는 유성우다. 이 유성우의 하늘에서의 방사점은 이제는 오래되서 천문학적으로 의미가 없어진 사분의자리에 위치한다. 그 자리는 북두칠성에서 멀지 않으며, 현대 별자리로는 목동자리와 용자리 경계에 자리한다. 오른쪽 위 화면 바깥에 방사점이 놓여있으며, 2013년 1월 4일 유성우의 극대기 중에 촬영한 디지털 사진 속에 사분의자리 유성우의 흔적이 담겨있다. 하현달이 중국 하베이성의 거친 지형과 만리장성을 비추고 있다. 사분의자리 유성우의 먼지 흐름의 기원은 2003년에 소행성으로 확인되었다. 늘 그렇듯이, 2020년에 이 유성우는 1월 3/4일 사이에 짧은 절정에 다다를 것으로 예상된다. 달빛이 없는 내일 새벽 하늘을 기념하며 북아메리카의 유성우 팬들은 멋진 우주 쇼를 기대해볼 수 있다.

Explanation: Named for a forgotten constellation, the Quadrantid Meteor Shower is an annual event for planet Earth’s northern hemisphere skygazers. The shower’s radiant on the sky lies within the old, astronomically obsolete constellation Quadrans Muralis. That location is not far from the Big Dipper, at the boundaries of the modern constellations Bootes and Draco. With the radiant out of the frame at the upper right, Quadrantid meteors streak through this night skyscape composed of digital frames recorded in the hours around the shower’s peak on January 4, 2013. The last quarter moon illuminates rugged terrain and a section of the Great Wall in Hebei Province, China. A likely source of the dust stream that produces Quadrantid meteors was identified in 2003 as an asteroid. As usual, in 2020 the shower is expected to peak briefly on the night of January 3/4. Meteor fans in North America can anticpate a good show to celebrate the new year in moonless skies before tomorrow’s dawn.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