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큐리-레드스톤 3 발사(Mercury-Redstone 3 Launch)

머큐리-레드스톤 3 발사(Mercury-Redstone 3 Launch)

0 212
Image Credit: NASA

60년 전 NASA의 담장자는 “촛불을 켜라”는 말 한 마디와 함께 레드스톤 로켓의 꼭대기에 있던 우주인 앨런 새퍼드와 그가 타고 있던 머큐리를 우주로 보내면서 우주 시대가 시작되었다. 그의 비좁은 우주 캡슐은 프리덤 7이라고 불렸다. 지구 전역의 텔레비전 시청자들은 방송을 통해 머큐리-레드스톤 3 (MR-3) 우주선이 1961년 5월 5일 9:43 a.m.에 플로리다의 캐이프 커내버럴에서 발사되는 장면을 시청했다. 프리덤 7의 비행은 한 달 전 소련의 우주인 유리 가가린의 인류 첫 우주 여행에 이은 미국인 최초의 우주 비행이었다. 15분 간 고도 116마일에서 준궤도를 돌면서 최대 속도 시속 5,134 마일의 속도로 성공적인 비행을 마쳤다. 프리덤 7의 궤적 꼭대기에서 새퍼드가 뒤를 돌아보면서 그는 플로리다 서쪽 해안 경계, 플로리다 중심부의 오케초브 호수, 멕시코 걸프만, 그리고 바하마를 볼 수 있었다. 새퍼드는 이후 아폴로 14호 미션의 사령관으로 참여하면서 달 위를 걸으면서 훨씬 먼 곳에서 행성 지구의 모습을 바라봤다.

Explanation: Sixty years ago, near the dawn of the space age, NASA controllers “lit the candle” and sent Mercury astronaut Alan Shepard arcing into space atop a Redstone rocket. His cramped space capsule was dubbed Freedom 7. Broadcast live to a global television audience, the historic Mercury-Redstone 3 (MR-3) spacecraft was launched from Cape Canaveral Florida at 9:34 a.m. Eastern Time on May 5, 1961. The flight of Freedom 7, the first space flight by an American, followed less than a month after the first human venture into space by Soviet Cosmonaut Yuri Gagarin. The 15 minute sub-orbital flight achieved an altitude of 116 miles and a maximum speed of 5,134 miles per hour. As Shepard looked back near the peak of Freedom 7’s trajectory, he could see the outlines of the west coast of Florida, Lake Okeechobe in central Florida, the Gulf of Mexico, and the Bahamas. Shepard would later view planet Earth from a more distant perspective and walk on the Moon as commander of the Apollo 14 mission.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Woong-bae Ze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