먼지로 자욱한 플레이아데스 (The Pleiades Deep and Dusty)

먼지로 자욱한 플레이아데스 (The Pleiades Deep and Dusty)

0 398

Image Credit & Copyright: Juan Carlos Casado (TWANEarth & Stars), Miquel Serra-Ricart & Daniel Padron, FECYT

아주 잘 알려진 플레아데스 성단은 가스와 먼지 구름 속을 떠다니며 서서히 느리게 파괴되고 있다. 플레이아데스는 지구 하늘에서 보이는 가장 밝은 산개 성단으로 북쪽 지역 대부분에서 맨눈으로도 볼 수 있다. 우주를 부유ㅜ하는 이 어린 먼지 구름은 우리은하 주변 태양 곁의 좁은 지역에 분포하며 새롭게 태어나는 별들이 그리고 있는 독특한 고리 고드의 벨트의 일부로 생각된다. 지난 100,000년 간 이 고드의 벨트는 먼지와 이 서로에게 영향을 주며 나이를 먹어 가는 플레이아데스를 가로질러 지나가고 있다. 별빛에서 나오는 아주 강한 압력은 주변 먼지를 강하게 밀어내며 그 주변에 푸른 반사 성운을 형성한다. 그리고 더 작은 먼지 입자들은 더 강하게 불려 나간다. 이런 과정을 거치는 동안 이 먼지 구름의 일부는 아주 잠깐동안 가닥을 이루고 별로 가득한 모습을 하게 된다. 위의 사진에서 왼쪽 아래를 보면 혜성 C/2015 ER61 (PanSTARRS)도 함께 찍혀있는 것을 볼 수 있다.

Explanation: The well-known Pleiades star cluster is slowly destroying part of a passing cloud of gas and dust. The Pleiades is the brightest open cluster of stars on Earth’s sky and can be seen from almost any northerly location with the unaided eye. The passing young dust cloud is thought to be part of Gould’s Belt, an unusual ring of young star formation surrounding the Sun in the local Milky Way Galaxy. Over the past 100,000 years, part of Gould’s Beltis by chance moving right through the older Pleiades and is causing a strong reaction between stars and dust. Pressure from the stars’ light significantly repels the dust in the surrounding blue reflection nebula, with smaller dust particles being repelled more strongly. A short-term result is that parts of the dust cloud have become filamentary and stratified. The featured deep image also captured Comet C/2015 ER61 (PanSTARRS) on the lower left.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