먼지 덮인 큐리오시티의 셀카 (Curiosity’s Dusty Self)

먼지 덮인 큐리오시티의 셀카 (Curiosity’s Dusty Self)

0 266

Image Credit: NASAJPL-CaltechMSSS, Curiosity Mars Rover

화성에 부는 바람으로 탐사선이 날아가지는 않는다. 하지만 중력이 약한 곳에서 부는 화성의 바람은 행성 크기의 폭풍 속에 미세 먼지 입자들을 이끌 수 있으며, 현재 그 먼지 폭풍은 붉은 행성 위에서 자라나고 있다. 화성 표면에서 2082 솔 (6월 15일)을 맞이하고 있는 큐리오시티 탐사선은 이 셀카를 통해 먼지 폭풍의 효과가 어떤지, 현재 이 탐사선이 자리한 게일 크레이터에서 가려진 햇빛과 시야를 통해 보여주고 있다. 기계팔 끝에 장착된 화성 핸드렌즈 이미저로 촬영한 이 모자이크 사진에 그 모습이 담겨있다. 큐리오시티는 최근 덜러스 지점에 드릴로 구멍을 뚫고 탐사선 바로 옆에 있는 암석을 살펴봤다. 배경에는 30 km 거리에 있는 게일 크레이터의 북동쪽 가장자리가 흐리게 보인다. 큐리오시티는 방사성 동위원소에 의한 열전 발전기로 에너지를 얻으며 게일 크레이터에 먼지가 증가하더라도 영향을 받지는 않을 것으로 생각된다. 하지만 화성의 다른 쪽에서 태양판으로 작동하는 오퍼튜니티는 엔도버 크레이터에서 먼지로 인해 햇빛이 줄어들면서 현재 작동을 멈추었다.

Explanation: Winds on Mars can’t actually blow spacecraft over. But in the low gravity, martian winds can loft fine dust particles in planet-wide storms, like the dust storm now raging on the Red Planet. From the martian surface on sol 2082 (June 15), this self-portrait from the Curiosity rover shows the effects of the dust storm, reducing sunlight and visibility at the rover’s location in Gale crater. Made with the Mars Hand Lens Imager, its mechanical arm is edited out of the mosaicked images. Curiosity’s recent drill site Duluth can be seen on the rock just in front of the rover on the left. The east-northeast Gale crater rim fading into the background is about 30 kilometers away. Curiosity is powered by a radioisotope thermoelectric generator and is expected to be unaffected by the increase in dust at Gale crater. On the other side of Mars, the solar-powered Opportunity rover has ceased its operations due to the even more severe lack of sunlight at its location on the west rim of Endeavour crater.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