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7p_sepnov_dp

Image Credit & Copyright: Damian Peach/SEN

밝지는 않은 혜성 67P/츄리모브-게라시멘코는 이제 우리 지구의 이른 새벽 하늘 근처의 황도면에 따라 놓여있는 행성들을 따라 천천히 멀어지고 있다. 사진은 망원경으로 지난 9월 (왼쪽)에서 11월 (오른쪽) 사이 동안 태양으로부터 멀어지며 화성 궤도 너머로 혜성이 멀어지고 있는 모습을 추적해 합성한 모습이다. 사자자리의 동쪽 경계 근처에 별들로 가득한 우주를 배경으로 희미하기는 하지만 길게 늘어진 코마와 꼬리의 모습이 보인다. 1년 전, 근일점을 통과하기 전 혜성은 활동적이지 않았다. 그리고나서 로제타 미션의 피레이는 혜성의 핵의 표면에 올라 타면서 역사적인 착륙을 이뤄냈다.

Explanation: Not a bright comet, 67P/Churyumov-Gerasimenko now sweeps slowly through planet Earth’s predawn skies near the line-up of planets along the ecliptic. Still, this composite of telescopic images follows the comet’s progress as it moves away from the Sun beyond the orbit of Mars, from late September (left) through late November (far right). Its faint but extensive coma and tails are viewed against the colorful background of stars near the eastern edge of the constellation Leo. A year ago, before its perihelion passage, the comet was less active, though. Then the Rosetta mission’s lander Philae made it’s historic landing, touching down on the surface of the comet’s nucleus.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