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신저로 찍은 수성 구현 (Mercury Visualized from MESSENGER)

메신저로 찍은 수성 구현 (Mercury Visualized from MESSENGER)

0 355

Video Credit: NASAJHUAPLCIWProcessing: Roman TkachenkoMusic: Open Sea Morning by Puddle of Infinity

만약 행성 수성 곁을 날아가면 어떨가? 이 영상과 자료는 NASA의 로봇 탐사선 메센저가 2011년 부터 2015년 까지 수성 곁을 맴돌면서 모은 자료를 바탕으로 뜨거운 행성의 표면을 강조해 디지털톨 구현한 모습이다. 일반적으로 태양계 안쪽 세계는 지구의 달처럼 회색의 지형에 많은 크레이터를 갖고 있다. 메센저가 발견한 아주 많은 수성에 대한 것에는 극의 근처에 물 얼음을 갖고 있는 그림자를 발견한 것도 있다. 위의 영상은 태양을 바라보고 있는 쪽의 수성과 함께 시작하며 가상의 탐사선이 수성의 밤 쪽으로 다시 들어가면서 끝나게 된다. 수성은 실제로 굉장히 느리게 자전하며 태양 주변을 매 번 두 번씩 공전할 때마다 세 번씩 자전한다. 2018년 유럽과 일본은 베피콜롬보를 발사해서 표면과 그 자기장을 더 잘 탐사하고 지도를 그릴 계획이다.

Explanation: What would it be like to fly over the planet Mercury? Images and data taken from NASA’s robotic MESSENGER spacecraft that orbited Mercury from 2011 to 2015 have been digitally combined to envision a virtual flight that highlights much of the hot planet’s surface. In general, the Solar System’s innermost world appears similar to Earth’s Moon as it is covered by a heavily cratered gray terrain. MESSENGER discovered much about Mercury including that shadows near its poles likely host water ice. The featured video opens as Mercury is viewed from the Sun-facing side and concludes with the virtual spacecraft retreating into Mercury’s night. Mercury actually rotates so slowly that it only completes three rotations for every two trips around the Sun. In 2018, Europe and Japan plan to launch BepiColombo to better map Mercury’s surface and probe its magnetic field.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