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신저가 들춰낸 수성의 모습 (Mercury as Revealed by MESSENGER)

메신저가 들춰낸 수성의 모습 (Mercury as Revealed by MESSENGER)

0 553

Image Credit: MESSENGERNASAJHU APLCIW

이렇게까지 수성을 바라본 적이 없다. 2008년, 로봇 탐사선 메신저가 수성을 몇 초간 지나가면서 오직 레이더 고도 관측 장비만 이용해서 지형의 모습을 그려냈다. 메신저로 기록한 위의 사진은 고도 약 27,000km 높이에서 수성을 지나고 90분 후 바라본 모습이다. 이 사진에서 볼 수 있듯이, 독특하게 기다란 선들이 북반구의 어린 크레이터들 바깥으로 경도 자오선처럼 뻗어 나가는 것을 볼 수 있다. 메신저는 2011년 수성 주변 궤도에 진입했고 2012년 주요 임무를 마쳤지만, 연료가 모두 떨어져서 수성 표면에 충돌하며 임무가 끝났던 2015년까지 자세한 관측을 수행했다.

Explanation: Mercury had never been seen like this before. In 2008, the robotic MESSENGER spacecraft buzzed past Mercury for the second time and imaged terrain mapped previously only by comparatively crude radar. The featured image was recorded as MESSENGER looked back 90 minutes after passing, from an altitude of about 27,000 kilometers. Visible in the image, among many other newly imaged features, are unusually long rays that appear to run like meridians of longitude out from a young crater near the northern limb. MESSENGER entered orbit around Mercury in 2011 and finished its primary mission in 2012, but took detailed measurements until 2015, at which time it ran out of fuel and so was instructed to impact Mercury’s surface.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