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utoCharon01_NewHorizons_1422

Image Credit & Copyright: NASA, Johns Hopkins Univ./APL, Southwest Research Inst.

뉴 호라이즌 탐사선은 무사히 명왕성에 가장 가까이 다다르고 또 유용한 사진과 자료를 보낼 수 있을까? 인류는 곧 몇 시간 후면 그 답을 알게 된다. 기능이 잘 작동하는 것과 관계없이 오늘 국제표준시 11:50 (한국 시간 오후 8:50)에 뉴 호라이즌는 아주 빠른 속도로 명왕성과 그 곁의 달들을 지나갈 것이다. 더 멋진 사진과 자료를 얻는데 집중하기 위해, 이 로봇 탐사선은 국제표준시 기준으로 7월 15일 1:00 (한국 시간 오전 9:00)까지 일부러 지구와의 교신을 끊도록 미리 프로그램 되어있다. 따라서, 모든 인류는 이 순간을 숨죽이고 바라보며, 피아노 크기만한 탐사선이 무사히 다시 지구의 지상국으로 신호를 보내주기를 기도할 뿐이다. 바라는대로, 뉴 호라이즌이 다시 신호를 보내며 85년 전 처음 발견된 이후 지금껏 외딴 곳에 떨어진 채 남아있던 미지의 세계에 대한 따끈따끈한 자료를 보내주기를 바란다. 위의 사진은 뉴 호라이즌 탐사선이 3일 전 촬영한 카론(왼쪽)과 명왕성(오른쪽)의 모습으로, 두 세계 모두 이미 그동안 본 적없는 세밀한 모습이 서서히 베일을 벗고 있다.

Explanation: Will the New Horizons spacecraft survive its closest approach to Pluto and return useful images and data? Humanity will know in a few hours. Regardless of how well it functions, New Horizon‘s rapid speed will take it whizzing past Pluto and its moons today, with the time of closest approach being at 11:50 UT (7:50 am EDT). To better take images and data, though, the robotic spacecraft was preprogrammed and taken intentionally out of contact with the Earth until about 1:00 am UT July 15, which corresponds to about 9:00 pm EDT on July 14. Therefore, much of mankind will be holding its breath through this day, hoping that the piano-sized spacecraft communicates again with ground stations on Earth. Hopefully, at that time, New Horizons will begin beaming back new and enlightening data about a world that has remained remote and mysterious since its discovery 85 years ago. Featured above is a New Horizons composite image of the moon Charon (left) and Pluto (right) taken 3 days ago, already showing both worlds in unprecedented detail.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