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uto-Mountains-Plains9-17-15

Image Credit: NASA, Johns Hopkins Univ./APL, Southwest Research Institue

장엄한 산맥과 넓게 얼음 평원이 펼쳐진 그림자진 이곳의 지형을 따라 아주 머나먼 작은 세계의 지평선이 펼쳐져있다. 이 모습은 7월 14일 명왕성에 가장 근접한 지 15분이 지나고나서, 약 18,000 km 거리에서 뉴 호라이즌스 탐사선이 명왕성을 향해 뒤돌아보며 촬영한 장면이다. 왼쪽 앞의 노르게이 산맥으로 알려진 울퉁불퉁 지형과 함께 힐러리 산맥이 지평선을 따라 이어져 있으며, 그 뒤로 해가 지평선에 걸린 채 낮게 깔린 햇빛이 오른쪽의 부드럽게 펼쳐진 스푸트니크 평원으로 쏟아지고 있다. 명왕성의 희미한 대기층이 명왕성 뒤의 햇살을 받아 모습을 드러냈다. 얼음 질소와 일산화탄소를 포함하고 있는 물 얼음으로 뒤덮인 3,500 m (11,000 피트)보다 높게 뻗은 산과 함께 굉장히 익숙한 모습을 이루고 있다. 우리 지구에 있는 장엄한 산맥에 견줄만한 규모다. 이 명왕성의 지형은 약 380 km (230 마일) 너비로 펼쳐져있다.

Explanation: This shadowy landscape of majestic mountains and icy plains stretches toward the horizon of a small, distant world. It was captured from a range of about 18,000 kilometers when New Horizons looked back toward Pluto, 15 minutes after the spacecraft’s closest approach on July 14. The dramatic, low-angle, near-twilight scene follows rugged mountains still popularly known as Norgay Montes from foreground left, and Hillary Montes along the horizon, giving way to smooth Sputnik Planum at right. Layers of Pluto’s tenuous atmosphere are also revealed in the backlit view. With a strangely familiar appearance, the frigid terrain likely includes ices of nitrogen and carbon monoxide with water-ice mountains rising up to 3,500 meters (11,000 feet). That’s comparable in height to the majestic mountains of planet Earth. This Plutonian landscape is 380 kilometers (230 miles) across.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