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성에서 헤엄치기 (Swimming on Jupiter)

목성에서 헤엄치기 (Swimming on Jupiter)

0 439

Image Credit: NASAJPL-CaltechSwRIMSSSProcessing: Brian Swift, Sean Doran

10월 29일 주노 탐사선은 한 번 더 소용돌이 치는 목성의 구름 위를 지나갔다. 이번 16번째 근접 궤도 또는 근목점 여행에서 주노는 태양계에서 가장 거대한 행성의 대기의 모습을 3,500 Km 거리에서 바라본 모습을 전해주었다. 이 장면은 탐사선이 행성의 남쪽 중위도 지역 위를 약 2만 – 5만 Km 위로 날아가면서 주노캠으로 촬영한 것으로 마치 돌고래와 같은 모습으로 소용돌이치는 구름들을 볼 수 있다. 목성의 더 어두운 남족의 온도 대를 헤엄치고 있는 이 돌고래는 행성 크기 정도로 약 수 십만 Km 정도 된다. 주노이 다음 근목점을 지나는 시점은 12월 21일이다.

Explanation: On October 29, the Juno spacecraft once again dove near the turbulent Jovian cloud tops. Its 16th orbital closest approach or perijove passage, brought Juno within 3,500 kilometers of the Solar System’s largest planetary atmosphere. These frames, recorded by JunoCam while the spacecraft cruised 20 – 50 thousand kilometers above the planet’s middle southern latitudes, seem to follow a swirling cloud shaped remarkably like a dolphin. Swimming along Jupiter’s darker South South Temperate Belt, this dolphin is itself planet-sized though, some thousands of kilometers across. Juno’s next perijove passage will be December 21.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