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성이 토성을 만나다: 대 근접 순간 포착된 붉은 점(Jupiter Meets Saturn: A...

목성이 토성을 만나다: 대 근접 순간 포착된 붉은 점(Jupiter Meets Saturn: A Red Spotted Great Conjunction)

0 73
Image Credit & Copyright: Damian Peach

자세히 들여다 볼 시간이었다. 이틀 전 목성과 토성이 10분의 1를 두고 서로 떨어진 채 지나가는 대 근접이었다. 20년마다 하늘에서 두 행성은 가까이 지나가지만 이번은 최근의 4백년 이내 가장 가까운 만남이었다. 대 근접이 일어나더난 날 일찍 촬영된 위의 여러 장의 사진으로 만든 사진에는 거대한 두 행성 뿐 아니라 목성의 가장 큰 위성 (왼쪽에서 오른쪽으로) 칼리스토가니메데이오, 그리고 유로파가 있고, 토성의 가장 큰 위성 타이탄도 담겨있다. 더 자세히 들여다본다면, 이 칠레스코프 사진 속에 찍힌 목성의 대적점도 선명하게 볼 수 있다. 지금은 다시 분리된 두 행성은 여전히 확연하게 가까운 모습으로 볼 수 있으며 — 수 도 이내 — 태양이 진 직후 서쪽 방향에서 올 한해를 넘기면서 매일 밤 하늘에서 볼 수 있다.

Explanation: It was time for their close-up. Two days ago Jupiter and Saturn passed a tenth of a degree from each other in what is known a Great Conjunction. Although the two planets pass each other on the sky every 20 years, this was the closest pass in nearly four centuries. Taken early in day of the Great Conjunction, the featured multiple-exposure combination captures not only both giant planets in a single frame, but also Jupiter’s four largest moons (left to right) CallistoGanymedeIo, and Europa — and Saturn’s largest moon Titan. If you look very closely, the clear Chilescope image even captures Jupiter’s Great Red Spot. The now-separating planets can still be seen remarkably close — within about a degree — as they set just after the Sun, toward the west, each night for the remainder of the year.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Woong-bae Ze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