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성 헤일로의 유령 (The Ghost of Jupiter’s Halo)

목성 헤일로의 유령 (The Ghost of Jupiter’s Halo)

0 311

Image Credit & CopyrightCHART32 TeamProcessing – Johannes Schedler / Volker Wendel

NGC 3242을 확대해서 찍은 사진에는 목성의 유령 성운으로 알려진 죽어가고 있는 태양 정도의 별이 남긴 흔적이 담겨 있다. 하지만 이 깊고 넓은 망원경 사진 왼쪽 위에는 뱀 모양의 뱀자리 방향의 우리은하 별들을 배경으로 아름다운 행성상 성운의 외곽 헤일로의 모습도 담겨 있다. 성운의 중심에 있는 백생왜성에서 나오는 강렬하지만 눈으로는 보이지 않는 자외선 복사로 인해 가시광 영역에서도 밝게 빛나고 있다. 사실 NGC 3242에 진화한 백색왜성의 행성들은 성운의 대칭적인 형태를 만드는데 영향을 주었을 것이다. 별이 행성상 성운을 만들기 훨씬 전, 적색거성의 단계를 시작할 때의 활동은 어둡고 넓게 퍼진 헤일로를 만들어낸다. NGC 3242은 약 1광년 크기로 펼쳐진 채 4,500 광년 거리에 떨어져 있다. 오른쪽에 밝게 빛나는 물질로 이루어진 구름은 성간 가스로 자외선 복사로 에너지를 방출하고 있는 NGC 3242의 백색왜성과 충분히 가까이 붙어있어서 우연히 함께 찍혔다.

Explanation: Close-up images of NGC 3242 show the cast off shroud of a dying, sun-like star fancifully known as The Ghost of Jupiter nebula. But this deep and wide telescopic view also finds the seldom seen outer halo of the beautiful planetary nebula at the upper left, toward Milky Way stars and background galaxies in the serpentine constellation Hydra. Intense and otherwise invisible ultraviolet radiation from the nebula’s central white dwarf star powers its illusive glow in visible light. In fact, planets of NGC 3242’s evolved white dwarf star may have contributed to the nebula’s symmetric features and shape. Activity beginning in the star’s red giant phase, long before it produced a planetary nebula, is likely the cause of the fainter more extensive halo. About a light-year across NGC 3242 is some 4,500 light-years away. The tenuous clouds of glowing material at the right could well be interstellar gas, by chance close enough to the NGC 3242’s white dwarf to be energized by its ultraviolet radiation.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