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지개빛 쌍둥이자리 유성우 (A Rainbow Geminid Meteor)

무지개빛 쌍둥이자리 유성우 (A Rainbow Geminid Meteor)

0 539

Image Credit & Copyright: Dean Rowe

유성우도 알록달록할 수 있다. 사람의 눈으로는 아주 많은 색을 구분해낼 수는 없지만, 카메라는 할 수 있다. 지난 주 유성우가 쏟아지는 동안 촬영된 쌍둥이자리 유성우의 모습에는 아주 밝지는 않지만 알록달록한 모습이 담겼다. 3200 페톤이 지구 대기를 지나가며 달의 시직경의 60배가 넘는 크기로 흔적을 남겼다. 유성우의 색깔은 주로 유성이 부서지면서 생긴 이온화된 성분에서 만들어지며, 마그네슘에 의한 청록색, 칼슘에 의한 보라색, 그리고 니켈이 달아올라 만들어지는 녹색으로 이루어져있다. 반면 붉은색은 주로 에너지를 얻은 지구 대기 중의 질소와 산소에 의해 만들어진다. 이 밝은 유성의 화구는 수 초 이내로 짧게 불꽃을 만들어냈지만 — 바람에 불려나간 이온화 꼬리를 남기며 어디서 출발했는지를 알 수 있고몇 분 동안 볼 수 있는 흔적을 남겼다.

Explanation: Meteors can be colorful. While the human eye usually cannot discern many colors, cameras often can. Pictured is a Geminid captured by camera during last week’s meteor shower that was not only impressively bright, but colorful. The radiant grit cast off by asteroid 3200 Phaethon blazed a path across Earth’s atmosphere longer than 60 times the angular diameter of the Moon. Colors in meteors usually originate from ionized elements released as the meteor disintegrates, with blue-green typically originating from magnesiumcalcium radiating violet, and nickel glowing green. Red, however, typically originates from energized nitrogen and oxygen in the Earth’s atmosphere. This bright meteoric fireball was gone in a flash — less than a second — but it left a wind-blown ionization trail that remained visible for several minutes, the start of which can be seen here.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