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병자리 R별에서의 공생 (Symbiotic R Aquarii)

물병자리 R별에서의 공생 (Symbiotic R Aquarii)

0 380

Image Credit: HubbleNASAESAProcessing & LicenseJudy Schmidt

1년 내내 쌍안경만 있으면 이 천체의 밝기가 변하는 것을 볼 수 있다. 변광성 물병자리 R별은 사실 서로 상호작용하고 있는 쌍성으로, 두 별은 가까이서 공존하는 관계를 이루고 있다. 약 710 광년 거리에 떨어진 이 흥미로운 세계에서는 온도가 차가운 적색거성과 뜨겁고 밀도가 높은 백색왜성이 함께 둘의 질량중심점 주변을 돌고 있다. 이 쌍성의 가시광 빛은 주로 적색거성에 의해 이루어져있으며, 이 적색거성은 미라-형 장주기 변광성이다. 하지만 차가운 적색거성의 팽창된 외곽의 물질들은 작고 밀도가 높은 백색왜성의 중력에 의해 그 표면으로 끌려가며, 열 핵폭발을 끝내 일으키며 우주 공간으로 물질을 뱉어낸다. 허블 우주 망원경으로 찍은 위 사진에서 여전히 팽창하고 있는 고리 모양의 잔해가 최소 1 광년 이상으로 펼쳐져있으며 이는 1770년 대 초 목격되었던 폭발에 연관된 것으로 보인다. 아직 다 이해되지 못한 고에너지 방출선들을 만들어내는 물병자리 R별의 강력한 현상들의 진화는 2000년 이후로 찬드라 X선 망원경 자료를 바탕으로 쭉 연구되고 있다.

Explanation: You can see it change in brightness with just binoculars over the course of a year. Variable star R Aquarii is actually an interacting binary star system, two stars that seem to have a close, symbiotic relationship. About 710 light years away, this intriguing system consists of a cool red giant star and hot, dense white dwarf star in mutual orbit around their common center of mass. The binary system’s visible light is dominated by the red giant, itself a Mira-type long period variable star. But material in the cool giant star’s extended envelope is pulled by gravity onto the surface of the smaller, denser white dwarf, eventually triggering a thermonuclear explosion and blasting material into space. The featured image from the Hubble Space Telescope shows the still-expanding ring of debris which spans less than a light year and originated from a blast that would have been seen in the early 1770s. The evolution of less understood energetic events producing high energy emission in the R Aquarii system has been monitored since 2000 using Chandra X-ray Observatory data.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