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에서 본 페르세우스 유성우 (Perseid by the Sea)

바다에서 본 페르세우스 유성우 (Perseid by the Sea)

0 490

Image Credit & CopyrightTamas Ladanyi (TWAN)

8월 21일 달이 뜨고 나서 우주 모래 부스러기들이 바다 위로 쏟아지며, 매년 기억에 남을 법한 페르세우스 유성우가 또 찾아왔다. 행성 지구가 스위프트-터틀 혜성의 궤도를 따라 이어진 먼지를 지나가면서 페르세우스 유성우가 만들어진다. 이 혜성 잔해들은 거의 초속 60km의 속도로 지구 대기로 쏟아지며, 고도 100km 부근에서 빠르게 타버린다. 한편 페르세우스 유성우는 밝고 알록달록한데, 그 모습을 밤바다와 함께 담을 수 있었다. 희뿌연 은하수와 별이 수놓은 하늘을 뒤로 하고 아드리아 해 남쪽과 서쪽을 바라보며, 달마시안 해안의 달빛에서 시작해 브락 섬 방향을 향한 풍경을 담았다.

Explanation: Just after moonrise on August 12 this grain of cosmic sand fell by the sea, its momentary flash part of the annual Perseid Meteor Shower. To create the Perseid meteors, dust along the orbit of periodic comet Swift-Tuttle is swept up by planet Earth. The cometary debris plows through the atmosphere at nearly 60 kilometers per second and is quickly vaporized at altitudes of 100 kilometers or so. Perseid meteors are often bright and colorful, like the one captured in this sea and night skyscape. Against starry sky and faint Milky Way the serene view looks south and west across the Adriatic Sea, from the moonlit Dalmatian coast toward the island of Brac.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