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에 불려나간 NGC 3199(Windblown NGC 3199)

바람에 불려나간 NGC 3199(Windblown NGC 3199)

0 113
Image Credit & CopyrightMike Selby and Roberto Colombari

NGC 3199는 약 12,000 광년 거리에서 용골자리 남쪽에 있는 달아오른 우주 구름이다. 이 협대역, 색을 입힌 장면속의 이 성운은 약 75 광년 크기다. 이 깊은 사진에서 더 또는 덜 복잡한 거품 모양을 볼 수 있으며, 위쪽의 더 밝은 가장자리와 함께 굉장히 한 쪽으로 쏠린 듯한 모습을 볼 수 있다. 중심 부근에는 울프-레잇 별이 있으며 이는 아주 강력한 항성풍을 내뿜는 무겁고 뜨겁고 수명이 짧은 별이다. 사실 울프-레잇 별은 강력한 항성풍으로 주변 성간 물질을 불어내며 흥미로운 모양의 성운을 만들어내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 경우, 밝은 가장자리는 별이 주변의 균일한 물질을 불어내면서 물 위로 배가 움직일 때와 마찬가지로 충격파를 형성했다는 것을 의미한다. 하지만 관측에 따르면 별은 실제로 밝은 가장자리를 향해 움직이지 않는 것으로 보인다. 그래서 더 그럴듯한 해석은 이 별을 감싸고 있는 물질이 균일한 것이 아니라, 바람에 불려나간 NGC 3199의 더 밝은 가장자리 부근에 더 높은 밀도로 뭉쳐있다는 것이다. 

Explanation: NGC 3199 lies about 12,000 light-years away, a glowing cosmic cloud in the nautical southern constellation of Carina. The nebula is about 75 light-years across in this narrowband, false-color view. Though the deep image reveals a more or less complete bubble shape, it does look very lopsided with a much brighter edge along the top. Near the center is a Wolf-Rayet star, a massive, hot, short-lived star that generates an intense stellar wind. In fact, Wolf-Rayet stars are known to create nebulae with interesting shapes as their powerful winds sweep up surrounding interstellar material. In this case, the bright edge was thought to indicate a bow shock produced as the star plowed through a uniform medium, like a boat through water. But measurements have shown the star is not really moving directly toward the bright edge. So a more likely explanation is that the material surrounding the star is not uniform, but clumped and denser near the bright edge of windblown NGC 3199.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Woong-bae Ze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