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색왜성 땅꾼자리 RS의 폭발(Explosions from White Dwarf Star RS Oph)

백색왜성 땅꾼자리 RS의 폭발(Explosions from White Dwarf Star RS Oph)

0 53
Illustration Credit & Copyright: David A. Hardy & PPARC

땅꾼자리 RS라는 이름을 갖고 있는 쌍성에서 환상적인 폭발이 벌어졌다. 매 20년 정도 마다 적색거성이 수소를 바로 옆의 백색왜성으로 제공하면서 백색왜성의 표면에서 엄청난 열핵 폭발을 일으킨다. 약 5,000 광년 거리에서 발생한 신성 폭발은 땅꾼자리 RS 항성계를 맨눈으로도 충분히 볼 수 있을 정도로 아주 밝게 만들었다. 위 그림 속 오른쪽에 적색거성이 그려져있고 백색왜성은 왼쪽의 밝은 강착 원반의 중심에 그려져있다. 이 서로 곁을 맴돌면서 거성에서 백색왜성으로 가스가 이동한다. 다음 100,000년 안에 언젠가 충분히 많은 질량이 백색왜성으로 쌓여서 초신성으로 알려진 최종 단계의 강력한 폭발이 일어나게 되는 기준치인 찬드라세카르 한계를 넘게 될 것이라고 추측하고 있다. 이번 달 초부터 땅꾼자리 RS이 다시 폭발하는 장면이 보이면서 밝은 신성이 되었다.

Explanation: Spectacular explosions keep occurring in the binary star system named RS Ophiuchi. Every 20 years or so, the red giant star dumps enough hydrogen gas onto its companion white dwarf star to set off a brilliant thermonuclear explosion on the white dwarf‘s surface. At about 5,000 light years distant, the resulting nova explosions cause the RS Oph system to brighten up by a huge factor and become visible to the unaided eye. The red giant star is depicted on the right of the above drawing, while the white dwarf is at the center of the bright accretion disk on the left. As the stars orbit each other, a stream of gas moves from the giant star to the white dwarf. Astronomersspeculate that at some time in the next 100,000 years, enough matter will have accumulated on the white dwarf to push it over the Chandrasekhar Limit, causing a much more powerful and final explosion known as a supernova. Starting early this month, RS Oph was again seen exploding in a bright nova.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Woong-bae Ze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