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조자리: 거품과 초승달(Cygnus: Bubble and Crescent)

백조자리: 거품과 초승달(Cygnus: Bubble and Crescent)

0 81
Image Credit & CopyrightWissam Ayoub

별들로 가득찬 우리 은하의 원반 위에서 떠돌고 있는 이 가스 구름과 먼지는 백조자리 방향에서 볼 수 있다. 이 망원경 시야에 담긴 모습에는 (왼쪽 아래) 비누 거품과 (오른쪽 위) 초승달 성운이 있다. 둘 모두 별의 진화 최후의 단계에서 만들어진 것이다. NGC 6888로도 알려진 초승달은 밝은 중심의 무거운 울프-레잇 별 WR 136,이 그 외곽 껍질을 강력한 항성풍으로 불어내면서 만들어졌다. 엄청난 속도로 연료를 태우는 WR 136는 그 짧은 생의 마지막에 다다르며 환상적인 초신성 폭발로 마무리하게 된다. 2013년에 발견된 비누 거품 성운은 행성상 성운으로 질량이 낮고, 더 오래 사는 태양과 비슷한 별이 최후에 서서히 식어가는 백색왜성이 되면서 맞이하는 운명이다. 두 항성 껍질 모두 약 5,000 광년 거리 또는 더 멀리 떨어져있다. 더 거대한 초승달 성운은 약 25 광년 크기로 펼쳐져 있다.

Explanation: These clouds of gas and dust drift through rich star fields along the plane of our Milky Way Galaxy toward the high flying constellation Cygnus. Caught within the telescopic field of view are the Soap Bubble (lower left) and the Crescent Nebula (upper right). Both were formed at a final phase in the life of a star. Also known as NGC 6888, the Crescent was shaped as its bright, central massive Wolf-Rayet star, WR 136, shed its outer envelope in a strong stellar wind. Burning through fuel at a prodigious rate, WR 136 is near the end of a short life that should finish in a spectacular supernova explosion. Discovered in 2013, the Soap Bubble Nebula is likely a planetary nebula, the final shroud of a lower mass, long-lived, sun-like star destined to become a slowly cooling white dwarf. Both stellar shrouds are 5,000 light-years or so distant. The larger Crescent Nebula is around 25 light-years across.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Woong-bae Ze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