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네라 14호로 본 금성 표면(The Surface of Venus from Venera 14)

베네라 14호로 본 금성 표면(The Surface of Venus from Venera 14)

0 102
Image Credit: Soviet Planetary Exploration ProgramVenera 14;
Processing & CopyrightDonald Mitchell & Michael Carroll (used with permission)

금성 위에 설 수 있다면 — 무엇을 보게 될까? 에어 브레이크와 낙하산을 통해서 짙은 금성 표면에서 하강해 1982년 3월 착륙에 성공했던 소련 착륙선 베네라 14호로 위 사진을 찍었다. 이 황량한 지형의 모습에서 평평한 돌, 넓고 텅 빈 지형, 그리고 금성 적도 근처 포에베 리고 위의 아무것도 안 보이는 하늘을 볼 수 있다. 왼쪽 아래에는 탐사선의 과학적 측정을 위한 페네트로미터가 있고 배출된 렌즈 덮게가 오른쪽의 밝은 조각의 모습으로 담겨있다. 거의 섭씨 450도의 온도와 지구보다 75배 더 강한 기압으로 베네라 탐사선은 약 한 시간 만에 손상이 되어버렸다. 베네라 14호의 데이터는 약 40년 전 태양계 안쪽을 가로질러 전달되었고 디지털 후처리와 병합을 거쳐 오늘날까지도 베네라의 독특한 사진으로 완성되었다. ESA의 궤도를 돌고 있는 비너스 익스프레스 탐사선의 적외선 측정을 통한 최근 분석에 따르면 금성에 최근까지도 화산 활동이 있었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

Explanation: If you could stand on Venus — what would you see? Pictured is the view from Venera 14, a robotic Soviet lander which parachuted and air-braked down through the thick Venusian atmosphere in March of 1982. The desolate landscape it saw included flat rocks, vast empty terrain, and a featureless sky above Phoebe Regio near Venus’ equator. On the lower left is the spacecraft’s penetrometer used to make scientific measurements, while the light piece on the right is part of an ejected lens-cap. Enduring temperatures near 450 degrees Celsius and pressures 75 times that on Earth, the hardened Venera spacecraft lasted only about an hour. Although data from Venera 14 was beamed across the inner Solar System almost 40 years ago, digital processing and merging of Venera’s unusual images continues even today. Recent analyses of infrared measurements taken by ESA‘s orbiting Venus Express spacecraft indicate that active volcanoes may currently exist on Venus.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Woong-bae Ze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