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randascarp_vg2_960Image Credit: Voyager 2, NASA

태양계에서 가장 높은 절벽에서 뛰어내린다면 살아남을 수 있을까? 어쩌면 가능할 것이다. 해왕성의 달 미란다에 위치한 V베로나 루프는 약 20km의 깊이를 갖고 있으며 — 이는 지구의 그랜드 캐년의 깊이보다 열배나 되는 정도다. 미란다의 낮은 중력은 스릴을 즐기는 도전자들이 꼭대기에서 12분 동안 떨어져 바닥에 경주용 자동차만큼의 속도 — 시속 200km의 속도로 떨어지게 할 것이다. 이 낙하를 에어백으로 보호한다면 살아남을 수도 있다. 베로나 루프의 모습을 담은 위의 사진은 로봇 탐사선 보이저 2호가 1986년 그 옆을 지나가면서 촬영한 것이다. 어떻게 이런 거대한 절벽이 만들어졌는지는 아직 풀리지 않았지만, 거대한 충돌이나  운동에 의한 것으로 추측된다.

Explanation: Could you survive a jump off the tallest cliff in the Solar System? Quite possibly. Verona Rupes on Uranus‘ moon Miranda is estimated to be 20 kilometers deep — ten times the depth of the Earth’s Grand Canyon. Given Miranda‘s low gravity, it would take about 12 minutes for a thrill-seeking adventurer to fall from the top, reaching the bottom at the speed of a racecar — about 200 kilometers per hour. Even so, the fall might be survivable given proper airbag protection. The featured image of Verona Rupes was captured by the passing Voyager 2 robotic spacecraft in 1986. How the giant cliff was created remains unknown, but is possibly related to a large impact or tectonic surface motion.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