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들의 은하수 아래 불의 화산 (A Volcano of Fire under a Milky...

별들의 은하수 아래 불의 화산 (A Volcano of Fire under a Milky Way of Stars)

0 419

Image Credit & Copyright: Diego Rizzo

가끔 하늘과 땅 중에서 무엇이 더 인상적인지 결정하기 어렵다. 예를 들어 위 사진에서 불의 화산 (드 푸에고 화산)이 붉고 뜨겁게 분출하면서 흘러내리는 용암 옆으로 바람에 불려나간 재들이 흩어지고 있다. 인근 마을의 불빛이 뿌연 안개 너머로 보인다. 한편 하늘에는 우리은하 중심부가 왼쪽 위에서부터 대각선으로 바로 유성이 떨어지고 있고 바로 오른쪽 위에는 인공위성의 궤적이 그려져있다. 왼족 위는 행성 목성을 볼 수 있고 그 오른쪽에는 밝은 별 안타레스도 볼 수 있다. 땅과 하늘을 함께 담아낸 이 사진은 4월 중순 과테말라에 위치한 푸에고의 자매 화산 아카테낭고 화산에서 25초 노출을 주고 단 한 장으로 찍은 사진이다. 하지만 유성의 경우 같은 장면을 바라보며 30분 더 일찍 — 화산이 사진에 담길 정도로 멋지지 않았을 때 — 찍고 이후에 디지털로 합성한 것이다.

Explanation: Sometimes it’s hard to decide which is more impressive — the land or the sky. On the land of the featured image, for example, the Volcano of Fire (Volcán de Fuego) is seen erupting topped by red-hot, wind-blown ash and with streams of glowing lava running down its side. Lights from neighboring towns are seen through a thin haze below. In the sky, though, the central plane of our Milky Way Galaxy runs diagonally from the upper left, with a fleeting meteor just below, and the trail of a satellite to the upper right. The planet Jupiter also appears toward the upper left, with the bright star Antares just to its right. Much of the land and the sky were captured together in a single, well-timed, 25-second exposure taken in mid-April from the side of Fuego‘s sister volcano Acatenango in Guatemala. The image of the meteor, though, was captured in a similar frame taken about 30 minutes earlier — when the volanic eruption was not as photogenic — and added later digitally.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