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acarinae_hubble_900

Image Credit : J. Morse (Arizona State U.), K. Davidson (U. Minnesota) et al., WFPC2, HST, NASA

용골자리 에타는 폭발하게 될 것이다. 하지만 그것이 내년일지, 백만년 후일지는 아무도 모른다. 용골자리 에타의 질량은 우리 태양의 약 100배 정도로 크며, 큰 폭발을 일으킬 대표적인 초신성 후보다. 약 150여년 전 용골자리 에타에서 이상한 질량 분출이 발생하며 당시 남쪽 하늘에서 가장 밝은 별로 보였다는 기록이 있다. 열쇠구멍 성운에 위치한 용골자리 에타는 현재 자연적으로 만들어진 레이저 빛을 내보내는 유일한 이다. 1996년 촬영된 위의 사진은 이 수상한 별을 둘러싼 독특한 성운의 자세한 모습을 보여준다. 이제 확실하게 두 개의 덩어리로 구분되어 보이며, 중심의 뜨거운 영역과 빛 줄기가 새어나오는 것을 볼 수 있다. 이 덩어리들은 중심 근처에서 새어나오는 자외선 빛을 흡수하는 가스와 먼지로 가득 차있다. 길게 뻗은 가닥의 정체는 아직 풀리지 않았다.

Explanation: Eta Carinae may be about to explode. But no one knows when – it may be next year, it may be one million years from now. Eta Carinae‘s mass – about 100 times greater than our Sun – makes it an excellent candidate for a full blown supernova. Historical records do show that about 150 years ago Eta Carinae underwent an unusual outburst that made it one of the brightest stars in the southern sky. Eta Carinae, in the Keyhole Nebula, is the only star currently thought to emit natural LASER light. This featured image, taken in 1996, brought out new details in the unusual nebula that surrounds this rogue star. Now clearly visible are two distinct lobes, a hot central region, and strange radial streaks. The lobes are filled with lanes of gas and dust which absorb the blue and ultraviolet light emitted near the center. The streaks remain unexplained.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SIMILAR ARTICLES

0 37

0 30

0 36
comments powered by Disqus